•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제는 과일도 '한류'…올 상반기 포도 80%ㆍ배 51% 수출 증가

입력 2018-07-17 11:01

농식품 수출액 최대치 기록…과일 등 신선농산물이 호조세 견인

▲2018년 상반기 주요 품목별 수출 실적 (단위: 천톤, 백만불, %)(농림축산식품부)
▲2018년 상반기 주요 품목별 수출 실적 (단위: 천톤, 백만불, %)(농림축산식품부)
올해 상반기 농산물의 수출 실적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 채소, 인삼 등 신선농산물이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이 35억52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9%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반기 기준 수출 실적으로 사상 최대치다.

이번 실적에서 눈에 띄는 것은 신선농산물 수출이다. 신선농산물 수출액은 60억 원가량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7.5%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포도는 80.1%, 배는 51.7%, 인삼은 39.7% 수출액이 늘었다. 닭고기 수출도 베트남 수출이 재개되면서 수출액이 270%나 늘었다.

특히 베트남에서 한국 과일 수출이 크게 늘었다. 배는 144%(수출액 74만 달러), 포도는 112%(2만 달러), 딸기는 66%(22만 달러) 수출이 급증했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한국 과일이 선물용으로 인기가 높다.

한한령 등으로 좁아졌던 중국 수출길도 트이고 있다. 올 상반기 대중(對中) 농식품 수출 실적은 49억 달러로 지난해 감소세에서 벗어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4% 증가했다. 그중 인삼 수출액은 25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2.3% 늘었다. 농식품부는 이달부터 최혜국 관세가 적용되면서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한국 농식품의 수출 시장 중 4위였던 UAE 수출은 위축됐다. 올 상반기 수출액은 1억3200만 달러로 2억4500만 달러였던 지난해 상반기 실적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담뱃세 인상으로 UAE 수출 실적의 80%가량을 차지하던 담배 수출이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신선농산물 수출이 농가 소득 제고와 수급 안정에 도움이 되는 만큼, 일본 등 기존의 주력 시장과 함께 아세안 시장으로 다변화해 신선농산물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시장특성에 맞는 수출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980,000
    • -1.56%
    • 이더리움
    • 1,433,000
    • -1.98%
    • 리플
    • 286.7
    • -2.98%
    • 라이트코인
    • 142,100
    • -2.87%
    • 이오스
    • 2,868
    • -0.59%
    • 비트코인 캐시
    • 438,000
    • -5.34%
    • 스텔라루멘
    • 276
    • -2.58%
    • 트론
    • 32.16
    • +0.03%
    • 에이다
    • 366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200
    • -3.86%
    • 대시
    • 110,300
    • -1.78%
    • 이더리움 클래식
    • 7,925
    • -1.92%
    • 257.8
    • -4.8%
    • 제트캐시
    • 90,750
    • -4.87%
    • 비체인
    • 30.61
    • -2.89%
    • 웨이브
    • 7,010
    • -4.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1
    • +9.35%
    • 비트코인 골드
    • 11,090
    • -4.31%
    • 퀀텀
    • 3,541
    • -4.63%
    • 오미세고
    • 3,643
    • -1.89%
    • 체인링크
    • 25,560
    • +3.27%
    • 질리카
    • 73
    • -0.25%
    • 어거
    • 20,470
    • -0.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