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vs 中 무역전쟁에 수출중심 韓경제 휘청…대중수출 '적신호'

입력 2018-06-16 14:13 수정 2018-06-16 14: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세계 1, 2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여파가 세계 7위 수출대국인 한국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16일 국제금융센터 등에 따르면 미국은 다음달 6일부터 340억 달러(약 37조 원) 규모의 중국산 재화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서는 여론 수렴을 거쳐 관세 부과를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미·중 무역협상 이후 가까스로 봉합되는 듯 보였던 양국 간 무역전쟁은 다시 불붙었다.

일부 신흥국 경제가 살얼음판을 걷고, 미국의 금리 인상과 유럽연합(EU)의 제로금리 연장으로 국제금융시장이 출렁이는 상황에서 무역전쟁 이슈가 추가된 형국이다.

다음 주 산유국 회동을 앞두고 국제유가가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불확실성이다. 이런 대외 변수들은 한국경제에 수출을 중심으로 찬물을 끼얹을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대내적으로 소비나 투자 지표가 둔화 조짐이고 고용 빙하기를 점치는 관측이 대두되는 가운데, 대외 악재들이 쌓이면서 올해 우리 경제의 성장궤도를 위협할 가능성마저 제기된다.

특히 항공우주, 정보통신, 로봇공학, 신소재, 자동차 등 중국산 수출품 가격이 급등하면서 사실상 수출길이 막힐 전망이다. 미국은 이에 더해 중국이 보복하면 추가적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무역전쟁에서 공격의 수위를 더욱 높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중국도 즉각 반격에 나섰다. 먼저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중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품목 340억 달러 상당에 대해 다음 달 6일부터 25%의 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했다. 나머지 화학 공업품, 의료설비, 에너지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는 추후 발표하겠다는 방침이다.

중국의 대미 수출길이 막히면 한국의 대중수출은 즉각 타격이 불가피하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추산에 따르면 미국이 중국 수입품의 10%에 달하는 500억 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해 미국의 대중국 수입이 10% 감소할 경우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은 282억6000만달러(31조 원) 감소한다.

세계 산업연관표를 이용해 산업연관분석을 통해 미국의 대중국 관세부과 조치가 한국의 대중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추정한 결과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 감소폭은 우리나라의 지난해 기준 대중국 수출액 1천421억2000만 달러의 19.9%, 지난해 기준 총수출액 5736억9000만 달러의 4.9%에 달하는 규모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품목 중에는 전기장비와 IT, 유화산업이 상대적으로 피해를 크게 보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경제연구원 주원 경제연구실장은 "한국 수출품 중 중국을 거쳐서 미국으로 수출되는 중간재 수출에 타격이 클 것"이라며 "소비경기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수출마저 타격을 받으면 전반적인 경기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84,000
    • -0.12%
    • 이더리움
    • 1,709,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50,200
    • +1.42%
    • 리플
    • 529.9
    • +1.32%
    • 솔라나
    • 18,170
    • -0.6%
    • 에이다
    • 432.6
    • +1.64%
    • 이오스
    • 1,257
    • -0.08%
    • 트론
    • 72.68
    • -0.26%
    • 스텔라루멘
    • 117.7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50
    • -0.18%
    • 체인링크
    • 10,010
    • -2.53%
    • 샌드박스
    • 796.3
    • -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