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온라인 e모저모] 인천 여고생, 집단폭행ㆍ성매매 강요까지 당해…“‘소년법 폐지’가 답이다!”

입력 2018-01-08 10:51

인천에서 졸업을 앞둔 여고생이 평소 알고 지내던 20대 남성과 10대 여성 등 4명으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하고 성매매도 강요받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7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경기 김포시에 사는 A 양의 부모는 “딸이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피해자인 A 양도 부모와 동행해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A 양은 경찰 조사에서 “3일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인천 남동구 일대 길거리 등지에서 6시간가량 B 씨 등 20대 2명과 C 양 등 10대 여학생 2명에게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폭행을 하던 그들은 자신들의 옷에 피가 묻어 더러워졌다며 현금 45만 원을 요구하고 성매매까지 강요했다”고 말했다.

A 양은 C 양 등 10대 2명과 가깝게 지냈으며 B 씨 등 20대 남성 2명은 최근에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고소인의 신원은 모두 확인했다”며 “혐의가 인정되면 공동 상해나 공동 감금 등의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때 페이스북 등 SNS에는 ‘인천 여중생 집단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으로 폭행을 당해 엉망이 된 A 양의 얼굴 사진이 올라와 네티즌의 공분을 일으켰다.

네이버 아이디 ‘my40****’은 “아무리 철없는 아이들이라고 하지만 어떻게 저리 가혹한 짓을. ‘소년법’ 폐지하고 오히려 가중처벌해야 한다. 날로 흉폭해지는 청소년 범죄를 뿌리 뽑자”라고 주장했다.

네이버 아이디 ‘cwyh****’는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이러는지 어린 아이들이 성매매마저 관여하다니. 강력한 처벌로 이런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법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아이디 ‘pooq****’는 “갈수록 청소년들이 심각한 강력범죄에 연루되는 사건이 많아진다. 이래서야 무서워서 아이 낳고 살겠나. 뭔가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33,000
    • +1.57%
    • 이더리움
    • 292,200
    • +2.96%
    • 리플
    • 248.6
    • +0.44%
    • 라이트코인
    • 56,900
    • +1.97%
    • 이오스
    • 3,270
    • -0.15%
    • 비트코인 캐시
    • 296,700
    • +1.54%
    • 스텔라루멘
    • 90.82
    • +5.19%
    • 트론
    • 20.15
    • +0.55%
    • 에이다
    • 97.7
    • +5.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6,000
    • +0.04%
    • 대시
    • 94,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8,480
    • +0.47%
    • 53.03
    • +2.02%
    • 제트캐시
    • 63,600
    • +1.35%
    • 비체인
    • 8.106
    • +3.67%
    • 웨이브
    • 1,373
    • +2.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9
    • +1.41%
    • 비트코인 골드
    • 11,130
    • -0.27%
    • 퀀텀
    • 2,275
    • +4.65%
    • 오미세고
    • 2,097
    • +15.28%
    • 체인링크
    • 5,240
    • +3.56%
    • 질리카
    • 19.63
    • +9.48%
    • 어거
    • 15,810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