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화 칼럼] 대한민국의 역사관을 묻는다

입력 2017-06-12 10:41

역사는 미래다. 추격에서 탈(脫)추격으로의 전환은 과학기술과 경제력을 넘어 국가 정체성에 기반한 국민들의 공유가치에 기반을 두고 있다. 국가 성장 자료의 분석 결과 국민 소득 3만 달러를 경계로 과학기술에서 공유가치로 국가 성장동력이 전환되고 있다. 국민들의 상호 신뢰와 자부심이 없는 국가가 일류 국가로 성장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공유가치의 근간은 역사의식이다. 현대의 민족 국가는 가치의 공유에 기반을 두고 있다.

일류 국가들은 예외 없이 자국의 역사를 부풀리고 있다. 일본, 중국, 러시아, 유럽 각국은 나름대로 역사 공정을 통하여 국민들의 자부심을 강화하고 있다. 역사관이 국가 발전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역사관은 군사력, 경제력과 더불어 국가의 3대 권력이다.

그런데 한국의 역사는 과거의 일본 식민사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시진핑과 트럼프의 회동에서 나온 “한국은 중국의 일부”라는 발언 보도 이후 소위 강단사학계의 공식 비판 성명은 없었다. 오직 120개 민족 역사 모임인 ‘미래로 가는 역사 협의회’가 비판 성명을 발표했을 뿐이다. 역사학계의 침묵은 시진핑의 주장을 인정한다는 의미인가.

중국은 동북공정(東北工程)의 일환으로 만리장성을 평양까지 연장했다. 그리고 그 근거로 한사군(漢四郡)을 북한 일대로 보는 한국 역사학계의 주장을 제시하고 있다. 그 결과 북한 정권의 변고 시 중국은 북한에 대한 개입을 주장할 수 있는 근거를 확보하게 되었다. 그런데 이러한 한반도 한사군설은 각종 1차 사료들에서 일관되게 부정되고 있다는 것이 역사적 진실이다. 한반도 설의 유일한 근거인 유물들은 이미 공중파에서 진실성이 부정된 바 있다.

조선총독부는 일본보다 역사가 앞선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불신하는 78개 소국이 난립한 삼한설로 서기 3세기 전에는 한반도 남쪽에는 신라, 백제, 가야가 없었다고 역사를 조작해, 임나일본부 설치 근거를 제시했다. 그런데 동북아역사재단이 국고 10억 원을 투입하여 추진한, 소위 ‘하버드 프로젝트’의 내용은 한반도 북부에는 중국의 한사군이, 한반도 남부에는 삼국이 없었다는 일본 식민사관을 그대로 추종하고 있다. 더구나 8년간 국고 47억 원을 투입하여 만든 동북아역사지도집은 북한 영역은 중국이, 남한 영역은 국가 미성립이란 일본의 식민사관을 그대로 추종하고 있다. 결정적으로 독도는 역사지도에서 지속적으로 빠져 있다.

중국은 이제 만리장성을 평양까지 확장하고 치우(蚩尤) 천황까지 자국 역사에 편입하는 역사 공정을 진행 중이다. 고구려 및 한반도와 문화적 연계가 확실한 홍산 문명도 자국 역사에 편입하고 있다. 일본은 임나일본부와 독도 주장을 견지하고 있다. 모든 국가는 조금의 근거라도 있으면 자국에 유리한 역사 주장을 편다. 역사가 미래의 권력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 한국 역사학계는 우리에게 유리한 근거들은 최대한 부정하고 있다. 역사적 자부심이 없는 국민에게 미래는 없다.

역사학계에 대한민국의 역사관을 묻고자 한다.

1. 한사군의 위치가 북한이 아니라 중국 허베이(河北)성 일대라는 인터넷에 공개된 수십 개의 중국 1차 사료들을 부정하고, 한사군의 위치를 북한으로 표기한 동북아역사지도를 미국 의회에 보낸 이유는 무엇인가. 2. 소위 하버드 프로젝트에서 이미 제3의 증거들로 입증된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불신하고 한반도 남부에 삼한 소국들이 난립했다는 조선총독부의 주장을 답습한 이유는 무엇인가. 3. 47억 원의 국비가 투입된 동북아역사지도에 독도를 누락하고 5개월 유예기간에도 추가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4. 국내외 숱한 역사 기록에서 입증되는 고려와 조선의 국경에 대하여 아직도 조선총독부 설을 추종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5. 이러한 엄청난 국익을 저해하는 행위를 제지한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의 도종환 의원을 장관 부적격 사유로 비난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자부심과 열린 소통의 역사관을 위한 공개 토론을 제안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10:4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684,000
    • -1.71%
    • 이더리움
    • 5,151,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556,000
    • -6%
    • 리플
    • 988.1
    • -5.44%
    • 라이트코인
    • 190,500
    • -6.43%
    • 에이다
    • 1,692
    • -2.93%
    • 이오스
    • 3,690
    • -5.75%
    • 트론
    • 103
    • -4.89%
    • 스텔라루멘
    • 354
    • -4.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500
    • -7.04%
    • 체인링크
    • 23,390
    • -9.13%
    • 샌드박스
    • 6,355
    • -13.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