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 세계 최초 자가지방줄기세포 알츠하이머 상업임상 FDA 승인

입력 2016-11-24 10:11 수정 2016-11-24 10: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에서 제조한 줄기세포로 미국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를 치료하는 임상시험이 미국 FDA로부터 공식 승인되었다.

첨단 바이오기업 네이처셀은 지난 10월 21일에 신청한 아스트로스템의 알츠하이머 치매 상업임상 1,2상 계획이 미국 FDA로부터 23일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스트로스템은 환자 자신의 복부피하조직으로부터 지방을 10g정도 채취하여 순수한 줄기세포만을 분리 배양한 후 완제품으로 만들어 환자의 정맥내로 반복 투여하는 성체줄기세포 치료제이다.

금번 승인된 임상시험의약품의 제조는 알바이오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에서 맡게 되며, 제조를 맡은 바이오스타기술원은 10년 이상 치매정복을 위한 기술개발을 진행하여 왔다.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 라정찬박사팀은 세계적인 뇌연구분야 석학인 서유헌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 동물 모델 대상으로 특허 기술로 배양한 지방줄기세포를 정맥내 투여하여 안전성과 효능, 그리고 작용기전을 확인하였다. 그 결과를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인 PLoS One에 발표하여 세계적으로 인정 받았다.

이번 미국 FDA의 승인은 세계 최초로 자가지방줄기세포를 배양하여 정맥내로 반복투여하는 상업임상을 승인하였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줄기세포를 정맥내로 반복투여하는 바이오스타의 기술은 이미 일본에서 국외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후생성의 승인을 받아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 3000명 이상의 환자에게 적용되었다.

알츠하이머 치매 임상승인은 살아있는 줄기세포를 한국에서 배양하여 미국내 환자에게 정맥내로 투여하도록 임상승인을 받은 것은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의 기술개발 성과를 현재 미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중인 조인트스템에 이어 다시 한번 확인한 것이다.

이는 줄기세포를 젊게 배양하는 기술, 줄기세포를 작은 크기로 배양하는 기술, 완제품 내 줄기세포가 7일간 90% 이상 줄기세포가 생존하는 기술, 암세포를 억제하는 줄기세포 배양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정맥내 반복투여를 통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임상이 가능하게 되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5,000
    • -0.17%
    • 이더리움
    • 1,709,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49,800
    • +1.35%
    • 리플
    • 529.6
    • +1.07%
    • 솔라나
    • 18,170
    • -0.55%
    • 에이다
    • 432.6
    • +1.62%
    • 이오스
    • 1,258
    • +0%
    • 트론
    • 72.65
    • -0.44%
    • 스텔라루멘
    • 117.4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62%
    • 체인링크
    • 10,020
    • -1.86%
    • 샌드박스
    • 796.7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