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시즌 5호 홈런 불구…"안정감 느끼지 못한다" 왜?

입력 2016-05-12 01: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AP/뉴시스)
(AP/뉴시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 선수가 시즌 5호 쓰리런 홈런을 기록했다. 반면 이대호는 현지 언론을 통해 여전히 안정감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미국 시애틀 지역지 더 뉴스 트리뷴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이대호가 경기 전 선글라스를 선물하더니, 3점 홈런까지 쳐냈다"고 전했다. 앞서 이대호는 경기 전, 한국에서 마련한 선글라스를 시애틀 팀 동료와 코칭스태프에게 선물했다. 그리고 타석에 서서 시원한 홈런포로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이대호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팀이 3-2로 앞선 4회말 무사 1,2루에서 우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대호의 결정적인 홈런으로 시애틀은 6-4 승리를 거뒀다.

더 뉴스 트리뷴은 "이대호가 선글라스를 한국에서 가지고 왔다. 모든 팀 동료와 코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며 선글라스 선물 이벤트를 전했다.

반면 이대호 선수는 관련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안정감을 느끼지는 못한다"고 언급했다. 주전 경쟁이 시즌 개막 이후에도 치열하게 벌어지는 상황에 불규칙한 경기 출장이 이대호를 긴장시키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대호는 이어 "매 타석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 언론이 이대호를 '34살의 루키'라고 부르는 것과 관련해 "이곳에서 나는 루키이지만, 어린애는 아니다. 최대한 경기를 즐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AP/뉴시스)
(AP/뉴시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16,000
    • -0.43%
    • 이더리움
    • 2,094,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73,400
    • -0.46%
    • 리플
    • 517.2
    • +0.43%
    • 솔라나
    • 30,940
    • +0.91%
    • 에이다
    • 505.6
    • +0.36%
    • 이오스
    • 1,383
    • +2.29%
    • 트론
    • 80.46
    • -0.78%
    • 스텔라루멘
    • 117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1.57%
    • 체인링크
    • 9,115
    • +2.24%
    • 샌드박스
    • 960
    • +1.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