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텐센트와 세계최초 오프라인 결제 개시…11조원 쇼핑 요우커 잡는다

입력 2015-04-21 09:13

글로벌 모바일 결제 전문기업 다날이 중국 최대의 전자결제 그룹 텐센트와 오프라인 결제 계약을 체결하고 세계 최초로 중국 관광객들을 위한 ‘위챗(WeChat)’의 국가간 바코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21일 김상곤 다날 핀테크 사업본부 본부장은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텐센트는 가입자수 6억명이 넘는 중국 최대 메신저인 위챗을 통해 바코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전자결제 전문기업”이라며 “다날은 텐센트와 제휴를 통해 중국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중국에서 사용하던 위챗 바코드 결제 서비스를 국내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바코드 결제 인프라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다날을 비롯해 KG이니시스, 한국사이버결제 등 전자결제주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들은 612만명, 이들의 소비규모는 11조원으로 대다수 ’요우커’들은 신용카드나 환전을 통한 현금으로 소비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앞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스마트한 ‘요우커’들은 불필요하게 환전을 하거나 신용카드를 이용할 필요없이 중국에서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이용해 ‘위챗 바코드 결제 서비스’ 그대로 국내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요우커들은 별도의 어플을 다운받거나, 가입절차 없이 중국에서 사용하던 그대로 이질감없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장점이 있으며 위챗의 바코드 결제시 향후 ‘텍스 리펀드 서비스’도 적용할 예정이어서 그동안 텍스 리펀드를 위해 시간을 낭비하고 불편함을 겪었던 현금결제 및 신용카드 이용자들의 바코드 결제 이용 전환도 기대되고 있다.

위챗 바코드 결제는 1차로 다날의 바통 가맹점 모두 이용이 가능하며, 향후 관광객이 많은 명동일대를 비롯한 면세점과 백화점, 주요 관광지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빠르게 가맹점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를 방문하는 중국관광객이 급격하게 증가하는데 따라 다날이 진행하고 있는 제주도 관광지에 특화된 바코드 결제사업에도 위챗 결제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향후 텐센트와의 전략적 제휴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날 관계자는 “오프라인 바코드 결제 사업을 기반으로 뱅크월렛 카카오의 바코드결제 사업은 물론 ‘위챗’과 같이 타사의 오프라인 결제를 다날의 인프라를 통해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국내외 오프라인 결제솔루션 업체 등 다양한 사업군과 제휴를 통해 ‘결제 인프라’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3: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746,000
    • -5.54%
    • 이더리움
    • 3,521,000
    • -6.7%
    • 비트코인 캐시
    • 421,200
    • -5.81%
    • 리플
    • 855
    • -4.88%
    • 라이트코인
    • 152,700
    • -8.67%
    • 에이다
    • 1,502
    • -7.97%
    • 이오스
    • 3,150
    • -5.41%
    • 트론
    • 81.54
    • -1.38%
    • 스텔라루멘
    • 272.8
    • -8.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600
    • -4.89%
    • 체인링크
    • 23,960
    • -8.58%
    • 샌드박스
    • 4,601
    • -1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