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다이어트 식단없이 단기간에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방법

입력 2015-01-09 15:41

여자연예인과 걸그룹의 비밀스런 다이어트 방법, 빼빼로주사

각종 커뮤니티에서 다이어트 자극사진으로 여자연예인 다이어트 전후나 식단 등의 게시글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렇듯, 너도나도 할 것 없이 누구나 다이어트를 외치는 요즘 같은 시대에는 많은 사람들이 서열처럼 신인 걸그룹 몸매에 순위를 매기며 관심을 보인다. 또한 최근에는 각종 커뮤니티에서 다이어트 자극사진으로 여자연예인 다이어트 전후나 식단 등의 게시글이 올라오며 많은 이들이 다이어트의 의지를 불태운다.

여자연예인의 식단 사진이나 다이어트 사진에 대중들은 ‘역시 안 먹는게 답이구나. 운동을 해야 해’ 등의 반응을 보인다. 하지만 다이어트 식단이나 운동만이 꼭 답은 아니다. 연예인들처럼 식단을 조절하고 운동을 해보지만 빼지 않아도 되는 얼굴 살, 가슴살이 빠지고 허벅지, 팔뚝, 종아리 등의 불필요한 지방이 빠지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세이지의원에서 직접 개발해 상표 특허 등록을 한 체형교정 시술법인 빼빼로주사는 걸그룹, 여배우, 모델 등 여자연예인들의 다이어트 방법으로 사랑 받고 있다. 다이어트특허를 받은 빼빼로주사는 오직 세이지의원에서만 만날 수 있으며 운동으로 살 빼기에 한계가 있는 부위에 시술하면 원하는 부위의 사이즈 감소가 가능하다.

빼빼로주사는 복부뱃살, 팔뚝, 허벅지, 종아리 등 상체 하체 어느 부위에나 시술이 가능한 지방분해주사로 통증, 흉터, 멍이 거의 없다. 또한 지방흡입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부위와 지방흡입 후 부작용으로 단단해진 섬유성 지방도 분해할 수 있다.

뿐만아니라 셀룰라이트 제거에도 도움이 된다. 지방흡입 후나 급격한 운동 후 울퉁불퉁해진 부위가 있다면 빼빼로주사를 통해 라인을 매끄럽게 만들 수 있다.

10~15분 이내로 완료되는 빼빼로주사는 바쁜 직장인에게도 부담 없다. 일상생활에 바로 복귀가 가능하며 회복 기간도 짧은 편이고 시술 후 특별한 사후 관리는 필요 없다.

빼빼로주사의 가장 큰 장점은 체중이 늘지 않는 한 효과가 반영구적으로 유지된다는 점이다. 3주 간격으로 시술을 받은 후 식이요법까지 병행한다면 더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에 실제로 인터넷 상에는 세이지 빼빼로주사를 시술 받은 사람들의 후기를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그 효과와 가격 등의 정보들도 찾아볼 수 있다.

병원 관계자는 “빼빼로주사는 지방분해 효소를 이용해 체내 지방을 자연 분해시키는 시술이다”고 말하며 “따라서 부작용이 적다. 시술 후 일시적으로 멍이 생기는 경우, 대부분 1~2주 내에 없어지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전했다.

한편 세이지의원에서는 빼빼로주사 외에도 쫑알주사, 미쿨, 클리어 다이어트, 지방흡입의 체형 비만 다이어트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빼빼로주사와 함께 시술 받으면 지방 분해 효과를 더 극대화 할 수 있는 미쿨 관리는 냉각지방분해기계를 이용하는 방법으로 1패드당 3만원까지 이벤트가격이 적용돼 전국최저가격으로 관리를 받아볼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534,000
    • -6.56%
    • 이더리움
    • 5,156,000
    • -8.35%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6.73%
    • 리플
    • 1,199
    • -7.55%
    • 라이트코인
    • 253,300
    • -8.95%
    • 에이다
    • 1,965
    • -5.98%
    • 이오스
    • 4,931
    • -6.48%
    • 트론
    • 117.4
    • -5.55%
    • 스텔라루멘
    • 419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300
    • -7.08%
    • 체인링크
    • 30,620
    • -6.67%
    • 샌드박스
    • 8,950
    • -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