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붙어도 안가’ 입사포기 이유 2위 복리후생…1위는?

입력 2020-01-16 08:16

(인크루트 제공)
(인크루트 제공)

최종합격 후 입사가 당연한 수순으로 생각되는 것과는 달리 입사포기를 하는 지원자들이 상당한 가운데 그 이유로 연봉이 적어서가 가장 많았고, 복리후생 부족이 뒤를 이었다. 합격한 ‘기업평판’이 좋지 않아서 입사를 포기하는 비율도 1년 새 2배나 높아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3일까지 '2019년 구직경험자' 733명을 대상으로 '최종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을 조사해 16일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한 번이라도 최종합격을 해본 이들 중 17.3%는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27.2%보다 9.9%P 줄었다. 취업난 여파를 가늠케 하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최종 입사를 포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2위에는 각각 ‘연봉 불만’(26.0%)과 ‘복리후생 불만’(24.7%)이 과반수 이상을 득표했다. 그 만큼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모두 입사시 중요하게 여기는 항목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연봉과 마찬가지로 복리후생의 중요도 역시 적지 않았다.

다음으로 ‘기업평판’(19.5%)이 3위에 올랐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 및 SNS가 활성화되며 관심기업의 평균 연봉 정보부터 재직자 후기까지 접근이 가능해졌다. 입사포기자 5명 중 1명은 이렇듯 기업평판을 중요시한다는 것인데 실제 재직자로부터 듣는 기업평판을 통해 실질적인 근무환경을 미리 점쳐보고 입사 여부를 결정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특기할 점은 해당 비율이 1년 새 두 배 급증했다는 사실. 지난 2018년 인크루트 조사시 ‘연봉 및 복리후생’ 때문에 입사포기 한 비율은 52.3%로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기업평판’ 때문에 입사를 포기한 비율은 2018년은 10.2%, 지난해는 19.5%로 1년 새 9.3%P 높아졌기 때문. 기업평판을 선택한 비율은 신입직(23.1%)이 경력직(17.4%)보다 많았다.

한편 ‘안전망’ 지원이었기 때문에 입사를 포기했다고 답한 경우도 18.2%에 달했다. 입사여부와는 상관없이 후순위로 안전지원을 한 곳이라, 합격 했어도 입사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 안전망 삼아 지원한 기업은 공공기관(8.8%) 비율이 가장 낮았고 대기업(11.8%) 중견기업(29.4%) 중소기업(35.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그 외 ‘주변만류’(3.9%), ‘자존심이 상해서’(2.6%) 등의 입사를 포기한 배경이 확인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2,000
    • -0.8%
    • 이더리움
    • 318,300
    • -1.24%
    • 리플
    • 325.8
    • -2.51%
    • 라이트코인
    • 90,400
    • -3.11%
    • 이오스
    • 4,979
    • -2.28%
    • 비트코인 캐시
    • 461,900
    • -0.99%
    • 스텔라루멘
    • 83.6
    • -3.06%
    • 트론
    • 24.3
    • -1.66%
    • 에이다
    • 70.81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800
    • -0.84%
    • 모네로
    • 97,600
    • +0.05%
    • 대시
    • 124,500
    • -2.73%
    • 이더리움 클래식
    • 11,220
    • -3.86%
    • 71.48
    • -1.3%
    • 제트캐시
    • 73,150
    • -1.81%
    • 비체인
    • 8.298
    • +2.22%
    • 웨이브
    • 1,686
    • -0.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2
    • -5.08%
    • 비트코인 골드
    • 12,030
    • -3.14%
    • 퀀텀
    • 2,853
    • -2.63%
    • 오미세고
    • 1,298
    • -3.64%
    • 체인링크
    • 4,903
    • -4.61%
    • 질리카
    • 8.822
    • -1.25%
    • 어거
    • 15,920
    • -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