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찰 '회삿돈 유용'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방문조사

입력 2019-11-18 14:27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효성그룹 총수 일가의 회삿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최근 조석래 명예회장을 방문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 조 명예회장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면담했다.

경찰은 조 명예회장이 건강상 이유로 출석 조사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자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혐의에 대한 기본 입장을 묻기 위해 방문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 명예회장과 아들인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과거 자신들이 피의자로 있던 여러 형사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려 변호사 선임비 등 소송비용으로 지출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작년 9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이상운 효성 부회장과 그룹 법무팀장 등 관련자를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조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효성그룹은 전직 검사장 등 검찰 고위직 출신 '전관'을 포함한 변호사들과 법률 자문을 계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변호사들이 회사 경영 전반과 관련한 법률 자문을 맡는 형식을 취하면서 실제로는 총수 일가의 형사소송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44,000
    • -0.16%
    • 이더리움
    • 164,900
    • -0.12%
    • 리플
    • 249
    • -1.54%
    • 라이트코인
    • 50,050
    • -1.18%
    • 이오스
    • 2,979
    • -0.63%
    • 비트코인 캐시
    • 238,700
    • -0.75%
    • 스텔라루멘
    • 58.77
    • -0.81%
    • 트론
    • 16.18
    • -1.1%
    • 에이다
    • 42.05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000
    • +0.19%
    • 모네로
    • 58,700
    • -1.51%
    • 대시
    • 58,600
    • +1.03%
    • 이더리움 클래식
    • 4,404
    • -0.7%
    • 41.1
    • +0.91%
    • 제트캐시
    • 37,930
    • +1.5%
    • 비체인
    • 6.336
    • +0.89%
    • 웨이브
    • 819
    • +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3.72%
    • 비트코인 골드
    • 6,385
    • -0.78%
    • 퀀텀
    • 2,004
    • -0.45%
    • 오미세고
    • 812
    • +0.41%
    • 체인링크
    • 2,382
    • +2.14%
    • 질리카
    • 6.201
    • +0.05%
    • 어거
    • 11,700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