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영화로 보는 세상] 론스타 먹튀 사건 소재로 한 ‘블랙머니’

입력 2019-11-08 05:00

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영화가 사회를 바꿀 수 있을까? 뒤늦게 영화로 대학원 진학을 할 즈음 들었던 의문이다. 이후 이른바 사회파 영화들을 밤새워 보기 시작했지만 그 답은 지금도 모호하다.

그래도 상업영화, 주류영화의 홍수 속에 꿋꿋이 현실의 아픔과 상처를 혹은 잊힌 역사의 한 장면을 당대에 끌어내어 당당히 스크린에 올려내는 정지영 감독을 보면서 ‘영화가 현실의 부조리를 조금은 바꿀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정 감독은 아마도 한국영화판의 최고령 현역일 것이다(올해로 73세). ‘남영동1985’ ‘부러진 화살’ 등 그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일관된 작가주의 감독 반열에 올려도 손색이 없다. 그가 이번에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금융범죄 실화를 소재로 하여 영화 ‘블랙머니’를 선보였다.

▲블랙머니
▲블랙머니
서울지검 검사 양민혁(조진웅)은 일명 ‘막프로’로 불릴 정도로 좋은 말로 혈기방장, 아니면 똘아이 검사로 명성이 자자하다. 조사를 하던 피의자가 갑자기 자살하는 바람에 곤경에 처하게 되고, 그 사연을 파헤쳐보니 뭔가 엄청난 내막이 숨겨져 있다. 자산가치 70조 원의 시중은행이 금융위기를 틈타 헐값 1조7000억 원에 외국투자회사로 넘어간다. 그렇게 넘어간 근거가 팩스 5장이다. 냄새가 나도 너무 난다. 자살로 위장된 피의자가 이 사건의 중요한 사실을 알고 있는 증인임이 밝혀지면서 양 검사는 난마처럼 얽혀 있는 거대금융사기단과 맞닥뜨린다.

오직 직진만을 외치는 조진웅의 물오른 연기와 이제는 대세 배우가 되어 슈퍼 엘리트 변호사 역을 맡은 이하늬가 은근한 합을 이룬다.

실제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의 주범인 론스타의 먹튀사건을 소재로 하여 만들었지만 복잡한 금융지식 따윈 필요 없다. 노련한 감독은 역시 대중이 무엇을 원하는지 잘 알 정도로 아직 젊다.

사건을 파면 팔수록 재미있었다는 감독의 열정이 잊힐 뻔한 황당무계한 금융사기극을 다시금 우리 앞에 펼쳐 놓았다. 그리고 정당한 분노를 요구한다.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조진웅 검사 같은 사람이 열 명만 있었다면 요즘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대한민국 검찰계가 어땠을까 하는 엉뚱한 상상이 들게 한다.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5,000
    • +0.31%
    • 이더리움
    • 215,500
    • +0.84%
    • 리플
    • 307
    • +0.33%
    • 라이트코인
    • 69,400
    • +1.83%
    • 이오스
    • 3,971
    • +0.38%
    • 비트코인 캐시
    • 312,600
    • +0.55%
    • 스텔라루멘
    • 83.6
    • +0.24%
    • 트론
    • 22
    • +0.92%
    • 에이다
    • 52.9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400
    • +0%
    • 모네로
    • 72,500
    • +0.55%
    • 대시
    • 79,15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5,405
    • -0.37%
    • 48.3
    • +1.47%
    • 제트캐시
    • 41,990
    • +0.07%
    • 비체인
    • 8.75
    • +0.69%
    • 웨이브
    • 904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
    • +1.92%
    • 비트코인 골드
    • 9,250
    • +0.22%
    • 퀀텀
    • 2,499
    • -0.28%
    • 오미세고
    • 1,207
    • -1.47%
    • 체인링크
    • 3,385
    • -1.57%
    • 질리카
    • 8.01
    • +1.91%
    • 어거
    • 13,33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