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진중공업, 차기고속정 4척 수주 "2460억 규모"

입력 2019-10-31 16:33

누적 차기고속정 16척 수주 쾌거

▲해군 차기고속정
▲해군 차기고속정

한진중공업이 해군 차기고속정 4척을 수주했다.

한진중공업이 31일 방위사업청과 해군의 차기고속정(PKX-B) 13~16번함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규모는 2460억 원이다.

이로써 한진중공업은 지금까지 차기고속정 16척, 1조1000억 원대 물량을 확보하게 됐다.

차기고속정은 1999년과 2002년 제1, 2연평해전 승리의 주역이었던 해군의 참수리 고속정을 대체하기 위한 200톤급 차세대 고속정 건조 사업이다.

130mm 유도로켓과 76mm함포, 12.7mm 원격사격통제체계를 장착해 40mm와 20mm 함포만을 장착한 참수리 고속정 대비 화력이 대폭 강화됐다. 추진체계는 워터제트 방식으로 어망이 있는 낮은 수심의 해역에서도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근접전투를 위한 K-6 원격사격 통제체계, 함정 레이더 연동 표적자동추적 시스템 등 전투체계를 탑재해 전투력도 크게 강화했다. 기동성능과 탐지, 방어능력까지 대폭 향상됐다.

해군은 차기고속정을 유도탄고속함과 함께 전방함대에 배치해 국가 해역을 사수하는 임무를 수행토록 할 예정이다.

1972년 국내 최초의 경비정 ‘학생호’를 시작으로 국산 고속정 시대를 연 한진중공업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 초까지 해군의 주력 고속정이었던 참수리 고속정 100여척을 건조한 바 있다. 이어 차세대 고속함인 유도탄고속함 8척 건조를 도맡았으며 차기고속정 사업에서도 16척의 수주 실적을 이어오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상륙함과 중소형 전투함, 고속함정 분야에서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함정 건조에 만전을 기해 국가 해역 수호에 일익을 담당하는 방위사업체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31,000
    • -0.43%
    • 이더리움
    • 168,200
    • -0.12%
    • 리플
    • 258.1
    • -1.11%
    • 라이트코인
    • 50,700
    • -1.17%
    • 이오스
    • 2,986
    • -1.13%
    • 비트코인 캐시
    • 241,200
    • -0.29%
    • 스텔라루멘
    • 61.7
    • -1.44%
    • 트론
    • 16.13
    • -2.83%
    • 에이다
    • 42.5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100
    • -2.06%
    • 모네로
    • 61,750
    • -1.44%
    • 대시
    • 58,60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4,438
    • -0.36%
    • 41.7
    • -1.88%
    • 제트캐시
    • 35,820
    • -1.3%
    • 비체인
    • 7.12
    • -1.11%
    • 웨이브
    • 731
    • -4.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3.1
    • -1.88%
    • 비트코인 골드
    • 6,715
    • -0.37%
    • 퀀텀
    • 2,027
    • +0.35%
    • 오미세고
    • 830
    • -2.7%
    • 체인링크
    • 2,457
    • -4.29%
    • 질리카
    • 6.311
    • -3.06%
    • 어거
    • 11,69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