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故종현 빈소 찾았던 설리, 밤늦은 시간 침통한 표정 유지

입력 2019-10-14 22:13

(출처=설리 SNS )
(출처=설리 SNS )

故종현 사망 2주기를 앞두고 설리마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나 대중들의 충격이 크다.

故종현은 지난 2017년 12월 18일 우울증을 떨치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故종현이 세상을 떠났을 당시, 설리는 같은 소속사 동료였던 그의 빈소를 침통한 표정으로 밤 늦은 시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의 죽음에 같은 소속사였던 종현의 죽음까지 회자되고 있는 것.

일각에서는 종현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이먼트의 아티스트 관리가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90,000
    • -0.3%
    • 이더리움
    • 214,200
    • +1.09%
    • 리플
    • 304
    • -0.98%
    • 라이트코인
    • 68,700
    • +1.25%
    • 이오스
    • 3,953
    • +0.79%
    • 비트코인 캐시
    • 308,200
    • -0.32%
    • 스텔라루멘
    • 82.8
    • -2.36%
    • 트론
    • 21.6
    • -0.46%
    • 에이다
    • 52.4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100
    • -0.28%
    • 모네로
    • 71,550
    • -1.31%
    • 대시
    • 79,00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5,395
    • +0.09%
    • 47.9
    • -2.24%
    • 제트캐시
    • 41,740
    • +0.17%
    • 비체인
    • 8.84
    • +4.86%
    • 웨이브
    • 900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
    • +2.61%
    • 비트코인 골드
    • 9,260
    • -0.05%
    • 퀀텀
    • 2,460
    • -0.61%
    • 오미세고
    • 1,180
    • -1.42%
    • 체인링크
    • 3,417
    • +0.44%
    • 질리카
    • 8.15
    • +0.62%
    • 어거
    • 13,520
    • +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