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영화로 보는 세상] 조커와 이춘재

입력 2019-10-11 05:00

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조커는 알다시피 배트맨의 천적이다. 사악한 안티 히어로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그래서 영화의 엔딩엔 조커의 멋진 사멸이 장엄하게 펼쳐진다. 지금까지 배트맨 시리즈의 조커는 배트맨이 대적할 만한 빌런일 때 그의 존재 가치가 빛이 났다. 그러나 이번 영화 ‘조커’는 오직 조커(호아킨 피닉스)라는 인물 그 자체에 집중한다. 지금까지 나름의 세계관을 일관되게 형성했던 DC코믹스의 결을 따르지 않고 완전 독립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영화는 비극과 어둠이 꽉 들어차 있는 조커의 연대기를 통해 악은 어떻게 탄생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카메라는 시종 어두운 대공황 시대를 연상케 하는 고담시를 훑는다. 빈부격차는 극심하고 가난한 시민들의 분노는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다. 아서(조커)는 전철에서 그를 놀리던 세 남자를 권총으로 쏴 죽인다. 그동안 꽁꽁 봉인되었던 사회와 이웃에 대한 아서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이제부터 아서는 ‘킬러 조커’가 된다.

그는 “내 인생이 비극인 줄 알았는데, 코미디였어”라고 읊조린다. 각본가는 채플린의 명언 “인생은 가까이 보면 비극이요 멀리서 보면 희극”에서 이 대사의 모티브를 얻었다고 한다. 조커에겐 모든 게 부조리해 보였다. 친모라고 생각했던 어머니와 고담시의 잘나가는 부자인 토마스 웨인이 아버지라고 믿고 싶었던 망상이 무참히 깨어진다. 냉혹한 현실 앞에서 그의 자아는 무너지고 만다.

‘조커’의 감독인 토드 필립스는 어느 인터뷰에서 영화를 통해 말하고 싶었던 것은 바로 ‘우리 사회의 공감능력 부족’이라 했다. 음울하고 지저분한 고담시는 이해와 배려의 정신이 실종된 공간이며 철저히 이기적으로 파편화된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다. 문득 꼭 고담시만의 이야기는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풍경을 보면 이제 평범한 누구라도 ‘아서’가 ‘조커’가 되기는 그리 어렵지 않아 보인다. 요즘 한창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물론 조국대전만큼은 아니지만)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인 이춘재가 조커와 오버랩된다. 이춘재는 어떻게 그런 악마가 됐을까? 영화를 보고 나니 더욱 궁금해진다.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5,000
    • +0.93%
    • 이더리움
    • 209,200
    • +0.97%
    • 리플
    • 354
    • +4.73%
    • 라이트코인
    • 64,650
    • +3.69%
    • 이오스
    • 3,484
    • +0.72%
    • 비트코인 캐시
    • 260,000
    • +1.36%
    • 스텔라루멘
    • 76.3
    • +4.38%
    • 트론
    • 18.3
    • +2.23%
    • 에이다
    • 58.6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800
    • +2.32%
    • 모네로
    • 66,900
    • +2.92%
    • 대시
    • 81,450
    • +0.8%
    • 이더리움 클래식
    • 5,325
    • +1.72%
    • 51.7
    • +18.85%
    • 제트캐시
    • 46,570
    • +1.59%
    • 비체인
    • 4.11
    • +2.24%
    • 웨이브
    • 996
    • +2.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3.11%
    • 비트코인 골드
    • 10,050
    • +3.66%
    • 퀀텀
    • 2,062
    • +3.88%
    • 오미세고
    • 944
    • +3.74%
    • 체인링크
    • 2,928
    • +6.13%
    • 질리카
    • 7.71
    • -0.64%
    • 어거
    • 9,765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