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시멘트협회, 국가기술표준원 '품질관리단체' 지정…"고객 만족도 강화"

입력 2019-10-10 10:34

협회, 시멘트업 '품질인증센터' 발족…품질강화 본격화

▲한국시멘트협회는 10일 시멘트 제품의 전문적·체계적인 품질관리를 수행하는 ‘품목별 품질관리단체 지정’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왼쪽부터)한국시멘트협회 이창기 부회장, 성신양회 김상규 대표, 한일현대시멘트 장오봉 대표, 이현준 한국시멘트협회장(현 쌍용양회공업대표), 아세아시멘트 및 한라시멘트이훈범 대표, 유니온 강병호 대표, 한국시멘트협회 김재하 상무.(사진제공=한국시멘트협회)
▲한국시멘트협회는 10일 시멘트 제품의 전문적·체계적인 품질관리를 수행하는 ‘품목별 품질관리단체 지정’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왼쪽부터)한국시멘트협회 이창기 부회장, 성신양회 김상규 대표, 한일현대시멘트 장오봉 대표, 이현준 한국시멘트협회장(현 쌍용양회공업대표), 아세아시멘트 및 한라시멘트이훈범 대표, 유니온 강병호 대표, 한국시멘트협회 김재하 상무.(사진제공=한국시멘트협회)

국내 시멘트업계가 갈수록 다양해지는 고객의 품질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품질관리 구축에 나선다.

국내 주요 시멘트 생산업체를 회원으로 하는 한국시멘트협회는 10일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시멘트 제품(KS L)의 전문적·체계적인 품질관리를 수행하는 ‘품목별 품질관리단체’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시멘트 제품에 대한 품목별 품질관리단체 지정은 주요 수요처인 레미콘과 건설업계의 더욱 다양해진 품질 요구에 한국시멘트협회가 주도적으로 체계적인 대응 시스템을 마련하고 향후에도 지속해 나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이번 시멘트 제품에 대한 품목별 품질관리단체 지정으로 협회는 KS인증심사 지원 및 단체인증사업을 통한 품질관리 전문성 확대 등이 가능해져 고객 신뢰 확대와 시멘트산업 위상 제고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협회는 앞으로 시멘트 및 관련 제품에 대한 인증심사와 체계적 품질관리 업무를 전담할 '품질인증센터(가칭)'를 하부 조직으로 설치해 해외 주요국 시멘트 제품과 강도 편차의 비교 조사 및 컨설팅 등을 통해 국내 시멘트 제품의 품질안정화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레미콘업계의 다양한 요구에도 부합하는 높은 수준의 시멘트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이번 품목별 품질관리단체 지정을 추진한 협회 김의철 기술품질파트장은 “전문 인력 채용과 조직개편 단행을 통해 시멘트 제품 품질 개선, 관련 교육 프로그램 운영, 인증 담당인력 양성, 제품 인증사업까지 다양한 사업과 많은 역할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스템 구축이 마무리되면 선진국 수준의 시멘트 제품 품질관리 노하우를 확보할 수 있어 시멘트산업의 위상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시멘트협회는 이날 품목별 품질관리단체 지정을 기념해 이현준 협회장과 업계 대표이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5,000
    • +0.52%
    • 이더리움
    • 204,600
    • -0.63%
    • 리플
    • 344
    • -0.58%
    • 라이트코인
    • 64,100
    • +1.75%
    • 이오스
    • 3,416
    • +0.47%
    • 비트코인 캐시
    • 252,900
    • -0.16%
    • 스텔라루멘
    • 74.4
    • -0.8%
    • 트론
    • 18.5
    • +3.93%
    • 에이다
    • 56.9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200
    • -1.29%
    • 모네로
    • 64,000
    • -5.74%
    • 대시
    • 80,000
    • -1.17%
    • 이더리움 클래식
    • 5,235
    • -0.57%
    • 48.9
    • +0.82%
    • 제트캐시
    • 45,920
    • -1.69%
    • 비체인
    • 3.96
    • -0.5%
    • 웨이브
    • 949
    • -0.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
    • -1.54%
    • 비트코인 골드
    • 8,955
    • -2.93%
    • 퀀텀
    • 1,989
    • -0.5%
    • 오미세고
    • 910
    • -1.62%
    • 체인링크
    • 2,801
    • -1.02%
    • 질리카
    • 7.59
    • -1.3%
    • 어거
    • 9,595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