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 청량리·회기동 등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

입력 2019-10-08 16:30

중·대규모 사업 15곳·소규모 사업 61곳…정부 “투기 방지에 만전 기할 것”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역 위치도.(자료제공=국토교통부)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역 위치도.(자료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올해 하반기에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할 76곳을 선정했다.

정부는 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선정 과정에는 총 143곳이 신청했다.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심사(서면평가→현장실사→발표평가) 절차를 거쳐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했다.

선정된 사업지는 중·대규모 사업 15곳, 소규모 사업 61곳이다. 주요 지역의 선정 결과를 보면 △서울 중·대규모 1곳, 소규모 6곳 △경기 중·대규모 1곳, 소규모 9곳 △부산 중·대규모 1곳, 소규모 3곳 △강원 중·대규모 3곳, 소규모 4곳 등이다.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중·대규모 사업지는 경제기반형과 중심시가지형으로, 소규모 사업지는 일반근린형, 주거지지원형, 우리동네살리기 유형으로 구성된다.

경제기반형의 대상 지역은 역세권·산업단지·항만 등이다. 권장면적은 20~50만㎡ 내외로, 국비 250억 원을 지원받는다. 중심시가지형의 대상 지역은 상업·역사·문화예술 등으로, 권장면적은 20만㎡ 내외다. 국비 150억 원을 지원받는다.

서울에서는 동대문구 청량리·회기동 일대에서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된다. 홍릉 일대를 바이오·의료 연구개발(R&D)의 거점으로 만들고, 주변 대학·연구기관·기업·병원을 연계하는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 면적은 49만7000㎡, 사업비는 4859억 원(뉴딜사업비 625억 원, 지자체사업 3104억 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사업 1130억 원)으로 책정됐다.

‘서울바이오허브’는 창업 지원공간, 바이오 연구·실험공간, 글로벌 진출 지원공간, 지역 주민 열린 공간 등 4개 동(4~8층, 연면적 2만4076㎡)으로 구성된다. 오는 2021년까지 1689억 원을 투입해 바이오·의료 창업과 유망기업 육성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부산에서는 영도구 대평동이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개발된다. 부산시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산도시공사 등 지역 공공기관과 협업해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수리조선 산업을 고도화하고 고부가가치 신산업인 선박개조·재제조 산업으로 전환을 계획하는 등 지역산업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사업면적은 48만㎡, 사업비는 1966억 원(뉴딜사업 500억 원, 부처연계사업 1071억 원, 공기업·민간 395억 원)으로 책정됐다.

산업 고도화 및 인력 양성을 위한 ‘수리조선 혁신센터’를 건립해 선박 기자재와 부품 제작을 지원한다. 수리조선소와 공업사 사이에 수리·정비 수요와 부품 재고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3D 스캔 기술을 이용해 설계도면이 없는 노후 선박의 도면을 제작(역설계)하는 전문 기술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선정지역을 포함한 뉴딜사업에 대해 ‘도시재생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이 지역별로 컨설팅을 해 지역 간 도시재생 역량 격차를 완화하고, 원활하게 사업을 추진해 성과를 관리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정부는 뉴딜사업이 외지인의 부동산 투기 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부동산 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과 함께 선정 지역 및 인근 지역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지자체가 부동산시장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시장의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하고 다음 연도 사업 선정 과정에서 불이익을 부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75,000
    • +1.74%
    • 이더리움
    • 204,000
    • -0.68%
    • 리플
    • 342
    • -0.87%
    • 라이트코인
    • 64,000
    • +0%
    • 이오스
    • 3,427
    • -0.38%
    • 비트코인 캐시
    • 270,500
    • +4.24%
    • 스텔라루멘
    • 74.3
    • -0.93%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6.7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2,000
    • +11.72%
    • 모네로
    • 67,800
    • +1.8%
    • 대시
    • 80,650
    • -0.68%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1.04%
    • 47.9
    • -1.03%
    • 제트캐시
    • 45,580
    • -1.58%
    • 비체인
    • 3.91
    • -1.26%
    • 웨이브
    • 941
    • -1.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
    • +1.17%
    • 비트코인 골드
    • 8,965
    • +0.96%
    • 퀀텀
    • 2,002
    • -0.15%
    • 오미세고
    • 941
    • -2.69%
    • 체인링크
    • 3,018
    • +7.67%
    • 질리카
    • 7.52
    • -0.79%
    • 어거
    • 9,745
    • +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