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NE능률, ‘중학생 대상 초등 어휘 테스트’ 결과…"평균 65점"

입력 2019-10-07 08:37

초등 어휘로 진행한 중학생들의 어휘력 테스트 결과가 평균 65점에 그치며 중학생들의 우리말 어휘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교육서비스기업 NE능률이 전국 중학생 남녀 599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초등 교과 어휘력 테스트’의 주요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번 테스트는 한글날을 맞아 우리나라 중학생들의 어휘력 수준을 알아보고, 학생들의 어휘 학습을 장려하기 위해 기획됐다. NE능률의 초등 어휘 학습서 ‘세 마리 토끼 잡는 초등 어휘(세토어)’를 기반으로 초등 고학년 교육과정에서 다루는 어휘를 추려 학생들이 뜻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는지, 논리적 추론이 가능한지 등을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 전체 응시 학생의 절반가량인 46.4%가 60점 이하였으며, 만점자는 총 260명으로 4.3%에 그쳤다. 전체 평균 점수는 65점으로 집계됐고, 남학생의 평균 점수는 71점으로 여학생의 63점보다 평균 8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학년별 평균 점수는 △중3 70점 △중2 64점 △중1 63점 순으로 중학교 3학년만 유일하게 평균 70점대를 유지했다.

중학생들이 가장 많이 틀린 문제는 ‘부동산’과 ‘파출소’, ‘지점’, ‘구립’ 중 낱말의 뜻을 잘못 설명한 것을 찾는 문항으로 60.3%인 3609명이 틀렸다. 대중교통과 연관된 ‘편도’, ‘정차’, ‘환승’, ‘개찰구’ 등의 낱말의 뜻을 묻는 문항의 오답률은 48%로 그 뒤를 이었다.

김진홍 NE능률 연구개발2본부장은 “학생들이 가장 많이 틀린 두 문제 모두 중학생이라면 충분히 알 수 있는 초등 5, 6학년 수준의 어휘”라며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서 들어본 단어라도 정확한 뜻은 알지 못하는 ‘어휘력 빈곤 현상’이 느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어휘력이 낮으면 문제를 읽어도 이해하기 어려워 학습 흥미를 잃게 되고 기초학력 부진까지 이어질 수 있어 무엇보다 학습의 기본인 어휘력 향상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4,000
    • +0.11%
    • 이더리움
    • 205,700
    • +0.59%
    • 리플
    • 351
    • +1.15%
    • 라이트코인
    • 63,150
    • -0.63%
    • 이오스
    • 3,426
    • +1.96%
    • 비트코인 캐시
    • 253,000
    • -0.08%
    • 스텔라루멘
    • 74.7
    • -0.27%
    • 트론
    • 18.5
    • +3.35%
    • 에이다
    • 57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700
    • +2.09%
    • 모네로
    • 64,500
    • -5.15%
    • 대시
    • 80,40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5,255
    • +0%
    • 48.1
    • +0.42%
    • 제트캐시
    • 46,360
    • -1.93%
    • 비체인
    • 3.98
    • -0.25%
    • 웨이브
    • 947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3.75%
    • 비트코인 골드
    • 9,120
    • -3.49%
    • 퀀텀
    • 1,998
    • +0.2%
    • 오미세고
    • 912
    • -1.41%
    • 체인링크
    • 2,795
    • -1.62%
    • 질리카
    • 7.64
    • -3.17%
    • 어거
    • 9,695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