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와타나베 부인’ 정체 알고 보니...日가정주부 아닌 아저씨 부대

입력 2019-09-18 15:43

▲FX 마진거래를 전문으로 한다는 다카기 야스시씨. 블룸버그
▲FX 마진거래를 전문으로 한다는 다카기 야스시씨. 블룸버그
국경을 넘나드는 엔 캐리 트레이드로 고수익을 추구해온 일본의 개인 외환 투자자, 이른바 ‘와타나베 부인(Mrs. Watanabe)’이 사실은 ‘아저씨 부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블룸버그통신은 일본 금융선물거래업협회 자료를 인용, “일본에서 외환증거금 거래를 하는 약 80%가 남성이며, 이들의 연령대는 주로 30~50대”라고 보도했다. 외환닷컴종합연구소의 간다 다쿠야 조사부장은 “계좌를 기준으로 해도 70%가 남성”이라며 “추세적으로 남성들이 계좌를 많이 개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외환시장을 움직이는 큰 손이 일본 가정에서 저축과 투자를 전담해온 주부라는 통념을 깨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와타나베 부인’이라는 명칭은 2007년 일본 주부가 FX 거래로 번 돈으로 탈세를 한 게 사회 문제가 되면서 일본 개인 FX 투자자의 대명사로 굳어졌고, 실제로 이들은 세계 외환시장을 좌지우지할 정도로 영향력이 커졌다. 일본 금융선물거래업협회에 따르면 계좌 수는 2019년 6월 말 시점에 약 80만 계좌, 증거금은 약 1조5000억 엔(약 17조 원)으로 각각 2007년 6월 말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또 도쿄외환시장위원회 조사에서는 외환증거금 거래 업자를 포함한 비금융기관 고객에 대한 거래 잔고는 스팟거래 전체의 약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FX 투자자들은 터키 리라나 멕시코 페소,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 등 외환시장에서 비주류로 통하는 통화에 베팅하는 게 특징이다. 투자의 상식에서 벗어나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을 추구하는 것이다.

남성들이 FX 거래에 뛰어든 배경으로는 초저금리 환경과 불안한 미래가 꼽힌다. FX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다카기 야스시는 블룸버그에 “국가 재정 고갈 우려와 저금리 환경, 연금 불안 때문에 FX 마진 거래를 시작했다”며 “돈을 번다는 보장도 없지만 미래를 생각했을 때 뭔가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엔 캐리 트레이드

금리가 낮은 일본에서 빌린 엔화를 금리 또는 수익률이 높은 나라에 예금(투자)해 본국에서보다 높은 수익을 창출하는 투자 방식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78,000
    • -1.24%
    • 이더리움
    • 212,800
    • -1.75%
    • 리플
    • 344
    • +0.58%
    • 라이트코인
    • 65,250
    • +0.38%
    • 이오스
    • 3,512
    • -3.81%
    • 비트코인 캐시
    • 265,400
    • +0.61%
    • 스텔라루멘
    • 74.5
    • -1.46%
    • 트론
    • 18.6
    • -4.62%
    • 에이다
    • 58.9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6.67%
    • 모네로
    • 61,950
    • +2.06%
    • 대시
    • 83,90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5,545
    • +1.84%
    • 44.3
    • -1.99%
    • 제트캐시
    • 47,500
    • +6.62%
    • 비체인
    • 4.11
    • -1.91%
    • 웨이브
    • 1,001
    • -2.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
    • -7.12%
    • 비트코인 골드
    • 9,645
    • +1.9%
    • 퀀텀
    • 2,031
    • -3.61%
    • 오미세고
    • 943
    • -1.67%
    • 체인링크
    • 2,722
    • -9.36%
    • 질리카
    • 7.83
    • -0.13%
    • 어거
    • 9,84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