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차운반선 내부서 '똑똑' 반응 "한국인 4명 생존 가능성"

입력 2019-09-09 15:54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연합뉴스)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선체 내부에서도 반응이 있었다."

외교부가 9일 이 같이 밝히며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가 8일 오후 6시 13분(현지시간)께 현대글로비스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골든레이 호'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의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며 선체를 두드리자,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고 아직 구조되지 못한 이들의 생존 가능성을 암시했다.

앞서 골든레이 호는 8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운항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현재 선박은 1.6km 떨어진 수심 11m 해상에서 좌현으로 80도 정도 기울어 있는 상태다. 선체의 약 3분의 1가량이 수면에 잠겨 있는 셈이다. 사고 당시 이 선박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 차량 4000여 대를 선적한 상태였다.

여전히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23명의 선원과 미국 국적 도선사 등 24명의 탑승자 중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은 선체 화재 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USCG)를 중심으로 합동구조대가 사고 선박에 접근해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선체 화재로 인한 연기와 불길 탓으로 구조대원들의 선내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미 해안경비대는 선체를 지속해서 두드리기 위해 구명정이 야간 대기 중이다. 또 우리 정부는 이날 중으로 미국 현지에 8명 규모의 신속대응팀을 파견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88,000
    • -1.64%
    • 이더리움
    • 216,600
    • -0.69%
    • 리플
    • 319
    • -0.93%
    • 라이트코인
    • 72,000
    • -0.83%
    • 이오스
    • 4,040
    • -1.87%
    • 비트코인 캐시
    • 334,400
    • -1.18%
    • 스텔라루멘
    • 90
    • -0.44%
    • 트론
    • 22.3
    • +0.9%
    • 에이다
    • 50.9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600
    • -0.19%
    • 모네로
    • 72,050
    • -2.37%
    • 대시
    • 81,65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5,710
    • -1.47%
    • 45.8
    • -0.43%
    • 제트캐시
    • 42,780
    • -0.81%
    • 비체인
    • 7.13
    • +6.42%
    • 웨이브
    • 906
    • -1.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8
    • -2.11%
    • 비트코인 골드
    • 9,995
    • -0.94%
    • 퀀텀
    • 2,476
    • -0.52%
    • 오미세고
    • 1,103
    • -2.99%
    • 체인링크
    • 3,211
    • +0.97%
    • 질리카
    • 7.02
    • -4.62%
    • 어거
    • 13,79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