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두산인프라코어, '2019 두산 서비스 경진대회' 개최

입력 2019-07-19 09:43

31개국 서비스 테크니션 120여 명 참가…건설기계 서비스 역량 겨뤄

▲두산인프라코어가 15일부터 18일까지 군산에서 ‘2019 두산 서비스 경진대회’ 글로벌 결선을 개최했다. (사진)동남아 지역예선을 거쳐 결선에 올라온 참가자가 장비 점검 시험을 치르고 있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15일부터 18일까지 군산에서 ‘2019 두산 서비스 경진대회’ 글로벌 결선을 개최했다. (사진)동남아 지역예선을 거쳐 결선에 올라온 참가자가 장비 점검 시험을 치르고 있다.(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15일부터 18일까지 ‘2019 두산 서비스 경진대회(Doosan’s Got Talent)’의 글로벌 결선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두산 서비스 경진대회는 전세계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딜러사의 서비스 테크니션들이 참가해 서비스 기술을 겨루고 다양한 경험 공유로 서비스 역량 증진 및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한 것이다. 2014년에 첫 대회가 열렸으며 이번이 두 번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결선을 위해 지난해부터 신흥시장 30개 국가의 딜러사 및 중국의 대리상 소속 서비스 인원 총 1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각 지역별 예선전을 진행했다.

군산에 위치한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종합시험센터에서 열린 이번 결승전에는 인도네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에티오피아, 브라질, 중국 등 각 지역예선 상위 입상자 총 11명이 경합을 벌였다.

참가자들은 서비스 전문지식과 장비 점검 및 성능 검사 시험을 치렀다. 실제 장비에 임의로 발생시킨 문제의 원인을 찾아 해결하는 ‘트러블 슈팅 테스트(Trouble Shooting Test)’로 실전 서비스 실력을 겨뤘다.

최종 우승은 기술 점수와 문제 해결 능력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인도네시아 딜러사의 서비스 테크니션 파니 파우지(Fani Fauzi)가 차지했다.

파니 파우지는 “무엇보다도 고객의 입장에서 해결책을 찾으려고 노력한 것이 우승의 비결”이라며 “역량 개발에 더욱 매진해 두산 장비를 쓰는 고객 만족도와 서비스 챔피언의 명예를 높여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기술 우열을 가리는 것을 뛰어넘어 대회 참가자들 간에 노하우를 나누며 서비스 역량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전세계 각 지역별로 서비스 전문가들을 육성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08,000
    • -0.99%
    • 이더리움
    • 216,100
    • -1.14%
    • 리플
    • 312
    • -1.58%
    • 라이트코인
    • 69,050
    • -2.47%
    • 이오스
    • 3,943
    • -1.94%
    • 비트코인 캐시
    • 322,700
    • -2.33%
    • 스텔라루멘
    • 86.4
    • -1.93%
    • 트론
    • 22.5
    • -3.02%
    • 에이다
    • 49.7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200
    • -1.6%
    • 모네로
    • 76,300
    • +0.39%
    • 대시
    • 80,3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5,505
    • -2.48%
    • 46
    • -1.29%
    • 제트캐시
    • 42,480
    • -1.14%
    • 비체인
    • 8.39
    • +16.2%
    • 웨이브
    • 895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0%
    • 비트코인 골드
    • 9,525
    • -3%
    • 퀀텀
    • 2,688
    • +2.71%
    • 오미세고
    • 1,200
    • +3.72%
    • 체인링크
    • 3,586
    • +2.93%
    • 질리카
    • 7.37
    • +3.37%
    • 어거
    • 13,080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