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립국악원, 멕시코서 임정 100주년 기념 공연

입력 2019-04-01 16:20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장구춤.(사진제공=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장구춤.(사진제공=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연주단이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초청으로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한국 전통예술 공연을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은 오는 4일과 6일 '희망'이라는 제목으로 두 차례 공연을 연다고 1일 밝혔다. 4일에는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주최로 멕시코시티 갤러리아 플라자 레포르마 호텔에서 열리는 기념행사에 참석해 공연하고, 6일에는 메트로폴리탄 극장 본에서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멕시코 이주 한인들의 독립운동을 되새기고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현지에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멕시코 한인들은 1905년 멕시코로 이주해 '애니깽 농장'에서 고된 노동을 하며 독립자금을 마련해 조국의 독립을 후원했다. 이들의 후손 약 1200명은 멕시코에 정착해 살고 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19명과 민속악단 8명이 이번 공연에 참여한다. 단원들은 장구춤, 승무, 호적시나위, 부채춤 등의 흥겹고 화려한 전통춤과 거문고산조, 민요연곡, 시나위합주, 가야금산조 등 한국 전통공연 음악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은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멕시코 마야문명의 유적 '엘 타힌'에서 토착예술센터의 초청으로 한국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강강술래, 처용무 등을 선보인 바 있다.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은 "이번 공연은 지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엘 타힌' 공연에 이어 멕시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국 전통예술을 정수를 선보이는 뜻 깊고 귀한 자리"라며 "이번 공연을 계기로 향후 멕시코와의 문화 교류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71,000
    • -0.4%
    • 이더리움
    • 204,700
    • -0.82%
    • 리플
    • 344
    • -1.71%
    • 라이트코인
    • 64,550
    • -0.69%
    • 이오스
    • 3,444
    • -0.46%
    • 비트코인 캐시
    • 275,400
    • +2.91%
    • 스텔라루멘
    • 75
    • +0%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5.7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9,700
    • +14.37%
    • 모네로
    • 69,600
    • +5.06%
    • 대시
    • 81,100
    • -1.04%
    • 이더리움 클래식
    • 5,395
    • +1.22%
    • 47.2
    • -2.48%
    • 제트캐시
    • 45,750
    • -1.32%
    • 비체인
    • 3.95
    • -1.25%
    • 웨이브
    • 941
    • -1.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2.65%
    • 비트코인 골드
    • 8,965
    • -0.22%
    • 퀀텀
    • 2,003
    • -1.57%
    • 오미세고
    • 951
    • -1.45%
    • 체인링크
    • 3,073
    • +7.71%
    • 질리카
    • 7.66
    • +0.39%
    • 어거
    • 9,665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