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올댓트립-한국 온천기행④] 온천도 하고 풍광도 감상하고…자연이 만든 '休'

입력 2019-03-08 06:00

한국관광공사 추천 가볼 만한 곳…강원 속초·전남 보성 <끝>

3월이다. 추웠던 겨울이 다 지났다. 미세먼지 폭격으로 칼칼해진 목을 풀고, 봄의 시작을 몸소 느낄 수 있는 온천을 찾아 자연으로 떠나보자. 모름지기 온천은 자연 속에서 즐겨야 진짜 의미를 알 수 있다. 산 좋고 물 좋은 곳에서 눈 호강까지 덤으로 한다면 어찌 피로가 풀리지 않겠는가. 시나브로 몸이 녹고 마음마저 따뜻해지는 느낌은 겨울의 끝에 온천이 주는 선물이다.

▲토왕성폭포전망대에서 바라본 토왕성폭포.
▲토왕성폭포전망대에서 바라본 토왕성폭포.

◇ 설악산이 주는 선물…천연욕 즐기는데 이 정도 산행쯤이야 = 서울양양고속도로 덕분에 설악동 가는 길이 가까워졌다. 양양 JC에서 동해고속도로로 갈아타고 북양양 IC로 나오면 설악동이 지척이다. 매표소를 통과하면 설악산국립공원의 상징인 곰 동상이 보인다. 여기서 토왕성폭포 전망대로 가려면 왼쪽으로 꺾어 비룡교를 건너야 한다.

곰 동상에서 토왕성폭포 전망대까지 2.8km 거리로 왕복 2시간 30분쯤 걸리는데, 아이젠이 있으면 겨울에도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다. 다리 아래로 쌍천이 얼어 보석처럼 반짝이고, 케이블카는 긴 밧줄을 잡고 엉금엉금 권금성에 오른다. 이 모습을 울산바위가 느긋하게 내려다본다.

▲설악산의 금강소나무 군락지.
▲설악산의 금강소나무 군락지.

울창한 금강소나무 군락지를 통과하면 본격적으로 계곡이 펼쳐진다. 얼음 아래로 계곡물이 졸졸 흐르는 소리가 피아노 선율처럼 듣기 좋다. 날이 더 추워지면 모두 꽝꽝 얼어붙어 태초의 적막이 흐를 것이다. 여섯 개 폭포와 소가 있는 육담폭포 위로 구름다리가 걸렸다. 다리 위에서 얼어붙은 폭포를 바라보는 맛이 일품이다.

▲육담폭포 위에 놓인 구름다리.
▲육담폭포 위에 놓인 구름다리.

육담폭포를 지나면 곧 비룡폭포가 보인다. 예전에는 여기가 끝이었지만, 2015년에 토왕성폭포 전망대까지 탐방로가 생겼다. 비룡폭포부터 계단이 900개나 이어진다. 계단 길은 걷기에 팍팍한데, 겨울철에는 비교적 안전하게 오를 수 있다. 등에 땀이 송송 맺힐 때쯤 계단이 사라지고, 수려한 바위 봉우리 사이로 흰 얼음 기둥이 눈에 들어온다.

설악산 토왕성폭포(명승 96호)는 상단 150m, 중단 80m, 하단 90m로 총 길이가 320m에 이른다. 전망대에서는 상단과 중단까지 훤히 보이고, 하단은 잘 보이지 않는다. 거무튀튀한 바위 사이에 드러난 새하얀 얼음 기둥이 독보적이다. 선녀가 걸어놓은 흰 비단 같다는 말에 고개를 끄덕인다.

▲데크로 만든 토왕성폭포전망대.
▲데크로 만든 토왕성폭포전망대.

원 없이 폭포를 감상했으면 길을 되짚어 내려와 척산온천으로 간다. 설악동에서 불과 7km 거리다. 척산온천이 자리한 노학동은 예부터 '온정리'로 불렸다. 한겨울에도 땅과 웅덩이가 잘 얼지 않고 김이 났다고 한다. 하지만 척산온천이 개발된 건 1970년대 초반으로 역사가 짧다. 초창기에는 작은 목욕탕 수준이었고, 1985년 원탕 자리에 지금의 척산온천휴양촌이 생기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척산온천휴양촌의 본관 건물.
▲척산온천휴양촌의 본관 건물.

온천탕에 몸을 담그자 언 몸이 사르르 녹는다. 온천수는 아무 맛과 향기도 없지만, 약간 푸른빛이 돈다. 척산온천휴양촌의 자랑은 뜨거운 용출수다. 수온이 50~53℃여서 가열하지 않고 그대로 쓴다.

덕분에 원탕에 있는 성분이 고스란히 보존된다. 라돈이 포함된 강알칼리 온천수는 노폐물 제거 효과가 커서 살결이 부드러워지고, 피부병에 효능이 있다고 한다. 불소 성분 덕분에 치아 관련 질환 예방과 치료에 좋다. 온천수로 양치하기도 한다.

▲척산온천휴양촌의 여성 노천탕.
▲척산온천휴양촌의 여성 노천탕.

노천탕에 나가자 멀리 설악산이 보인다. 좀 전에 다녀온 설악산 풍광을 감상하며 온천에 몸을 담그니 부러울 것이 없다.

가족이 오붓하게 즐기고 싶으면 가족온천실을 이용한다. 제법 큰 욕탕이 있는 객실에서 한가롭게 온천욕을 즐기기 좋다. 척산온천휴양촌 별관에는 찜질동과 전망휴게소 등 부대시설이 마련됐다. 특히 찜질동 안에 자리한 전통불한증막은 뜨거운 열기가 일품이다. 척산온천휴양촌 관계자가 불을 때지 않는 목요일에 잔열로 은은하게 찜질하기 좋다고 귀띔한다.

▲척산온천휴양촌 별관의 찜질방.
▲척산온천휴양촌 별관의 찜질방.

척산온천휴양촌에서 빼놓으면 섭섭한 곳이 산책로다. 금강소나무 3000여 그루가 빽빽하게 늘어섰고, 생김새가 다양한 크고 작은 돌을 전시한 석림원도 있다. 온천욕을 한 뒤에 맑은 공기를 마시며 느릿느릿 산책하기 적당하다.

▲척산온천휴양촌의 석림원.
▲척산온천휴양촌의 석림원.

◇ 몸으로 마시는 녹차…뜨끈한 노천해수탕과 녹차탕의 앙상블 = 전남 보성 율포로 가는 길은 더디고 따사롭다. 몸속에 스며드는 해수탕의 온기처럼 느긋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구불구불 언덕을 내려서 차밭을 지나 육지 끝까지 내달리면 회천면 율포다. 모래 해변과 솔숲이 호젓한 곳에 '뜨끈한' 율포해수녹차센터가 지난해 새롭게 문을 열었다.

▲율포 솔밭.(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율포 솔밭.(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노천해수탕과 녹차탕에 테라피 시설까지 갖춘 현대식 건물이 제법 듬직하다. 율포해수녹차센터에 닿기 전에 득량만 바다가 눈길을 끈다. 고깃배가 드문드문 떠 있는 바다는 해안에 명물 하나를 보탰다.

율포해수녹차센터는 3층 건물이다. 이곳의 자랑거리는 3층에 들어선 노천해수탕과 테라피 시설이다. 노천해수탕에 몸을 담그는 순간, 고단한 여정이 눈 녹듯 사라진다. 득량만 바다와 솔숲, 율포해변이 한눈에 들어온다.

▲율포해수녹차센터 노천해수탕.
▲율포해수녹차센터 노천해수탕.

입으로 전해지는 은은한 짠맛, 코로 확인되는 바다 향과 솔 향, 얼굴을 휘감는 득량만의 차가운 바람, 몸속으로 스며드는 뜨끈한 기운이 깊은 휴식을 선사한다. 노천해수탕은 율포의 일출을 감상하는 이색 포인트다. 율포해변은 남해의 해돋이 명소로, 올 초 해맞이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이곳 해수탕은 지하 120m에서 끌어 올린 암반 해수를 사용한다. 해수 온욕은 미네랄이 풍부해 신진대사에 효능이 있으며, 혈액순환과 피부 미용, 면역력 강화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율포해수녹차센터 노천유아탕.
▲율포해수녹차센터 노천유아탕.

뜨끈함으로 치면 노천탕 중앙에 위치한 유아탕이 인기다. 몸을 눕히고 가족끼리 도란도란 담소를 나누기에는 이곳이 오붓하다. 이 밖에 야외 공간에는 족탕, 냉탕 등이 있다. 겨울에는 바닥이 얼기도 하니 노천해수탕 주변에서 이동할 때는 미끄럼에 주의한다.

3층 실내 공간에는 테라피를 위한 아쿠아토닉풀이 있다. 강한 수압으로 결리고 쑤시는 몸을 다스리는 곳이다. 넓은 풀에 온도가 적당해 꼬마들이 물놀이하기도 좋다. 실내 시설은 찜질방으로 연결된다. 스톤테라피방, 황옥방, 황토방, 아이스방 등이 테마별로 갖춰졌다. 황옥방에서는 창으로 바깥 풍경이 훤히 내다보인다. 오락 기구가 있는 키즈방 역시 아이들에게 사랑받는다.

▲율포해수녹차센터 황옥방.
▲율포해수녹차센터 황옥방.

2층으로 내려가면 남탕, 여탕 등 본격적인 욕탕과 사우나 시설이 있다. 찻잎 모양을 형상화한 욕탕 내부는 녹색으로 은은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곳에는 해수탕 외에 고온녹차탕이 있다. 보성은 자타가 공인하는 차의 고장. 율포해수녹차센터에서는 녹차의 이름과 효능을 빌려 찻잎을 하루가량 우린 물로 녹차탕을 운영한다.

고온녹차탕은 녹색이 아니라 진한 황토색을 띤다. 뽀글뽀글 기포까지 더해져 녹차를 '몸으로 마시는' 기분이 든다. 녹차 온욕은 피부 질환, 항균 작용, 스트레스 해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율포해수녹차센터 야외노천탕.
▲율포해수녹차센터 야외노천탕.

율포해수녹차센터 정문에서 율포해변이 바로 연결된다. 율포해변은 보성군의 대표 해수욕장으로, 잔잔한 바다와 고운 모래밭, 고요한 포구가 어우러진 남도 바다의 모습을 갖췄다. 해변 따라 이어진 솔밭은 산책 코스로 좋다. 50~60년 된 곰솔이 늘어섰으며, 곳곳에 조각 작품이 분위기를 더한다.

▲율포 해변.
▲율포 해변.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58,000
    • +0.33%
    • 이더리움
    • 216,000
    • +0.89%
    • 리플
    • 310
    • +0.98%
    • 라이트코인
    • 69,650
    • +2.13%
    • 이오스
    • 3,971
    • +1.04%
    • 비트코인 캐시
    • 313,900
    • +1.16%
    • 스텔라루멘
    • 84.1
    • +0.84%
    • 트론
    • 21.9
    • +0.92%
    • 에이다
    • 53.2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900
    • +0.76%
    • 모네로
    • 72,750
    • +0.9%
    • 대시
    • 79,25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5,430
    • +0.56%
    • 49.6
    • +4.2%
    • 제트캐시
    • 42,050
    • -0.47%
    • 비체인
    • 8.5
    • -3.08%
    • 웨이브
    • 901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
    • +3.27%
    • 비트코인 골드
    • 9,290
    • +0.27%
    • 퀀텀
    • 2,518
    • +0.32%
    • 오미세고
    • 1,205
    • -0.99%
    • 체인링크
    • 3,382
    • -1.4%
    • 질리카
    • 7.95
    • +5.86%
    • 어거
    • 13,250
    • +3.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