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가야금 주자 한테라, 4년 만에 내한 ‘갤러리 콘서트’

가야금 연주자 한테라<사진>가 갤러리 콘서트로 오랜만에 한국 관객을 만난다

갤러리 콘서트는 가야금연주자 한테라와 주로 서울의 대표적인 갤러리들과의 협력으로 갤러리라는 도심 속의 소규모 예술공간을 활용, 사랑방에서 태어난 전통 가야금의 악기구조적, 음악자체적, 나아가 청각과 시각, 공간과의 공감각적 조화를 추구하는 전통 한국음악의 본질을 살려내기 위해 기획된 작지만 야심찬 연주회다.

갤러리에서의 연주는 대규모로 대중을 수용할 수는 없는 대신 소규모로 강력하게 대중을 수용할 수는 있다. 가야금 연주자 한테라는 지난 수년간 뉴욕, 도쿄, 파리 등 국제적으로 굵직한 무대에서 활동해 오면서도 지속적으로 작은 공간에서 살롱음악회를 가져왔다. 특히 갤러리에서의 연주는 예술 애호가들과의 직접적 소통, 전시 참여작가와의 예술적 교감, 가야금의 오리지널 사운드와 갤러리 특유의 공간 미학적 결합으로 가야금의 오리지널리티(originality)를 그대로 담아낼 수 있었다.

올해 뉴욕, 도쿄, 파리 등을 거쳐 4년 만에 내한한 한테라는 3월 7일 청담동의 명소 이유진갤러리에서 ‘매화를 기다리며’로 첫 단추를 끼워 4월 말까지 서울 시내 곳곳 갤러리에서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