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KBS '가요대축제', 엑소 '으르렁' 올해의 노래 선정…2013년 빛낸 K-POP 다 모였네~(종합)

▲사진=KBS

'2013 올해의 노래'는 엑소의 '으르렁'으로 선정됐다.

27일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KBS 가요대축제'가 열린 가운데 엑소의 '으르렁'이 올해 대중에 가장 사랑받은 곡으로 뽑혔다.

엑소 멤버 수호는 "먼저 큰상 주셔서 감사하다. 12년 만에 100만장 돌파라는 기적같은 기록을 만들어 낸 날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뜻 깊다"며 "소속사 식구들과 스태프분들, 부모님들, 전세계있는 팬분들 감사하다.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타오는 "엑소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올해의 노래' 후보 상위 7곡에는 엑소 '으르렁'을 비롯해 틴탑 '긴 생머리 그녀', B1A4 '이게 무슨 일이야', 샤이니 '드림걸', 씨스타 '기브 잇 투미', 인피니트 '맨 인 러브', 비스트 '쉐도우'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가요대축제'에서는 가수들의 화려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좌중을 압도하며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KBS 가요대축제'1부에서는 '불후의 명곡'의 포맷을 표방한 가수들의 '슈퍼빅매치'가 총 3라운드에 걸쳐 펼쳐졌다.

1라운드는 시크릿 송지은과 틴탑의 니엘은 '어 홀 뉴 월드(A Whole New World)를 불렀다. 이에 맞서 비스트 양요섭과 에이핑크 은지는 '웬 아이 퍼스트 쏘 유(When I First Saw You)를 열창했다. 결과 양요섭과 은지가 속해있는 청팀이 이겼다.

2라운드는 엑소 멤버들 사이에 대결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엑소의 백현, 첸, 디오, 루한이 오픈 암스(Open Arms)를 열창해 우승을 자치했다.

3라운드는 보컬리스트의 대결로 허각과 케이윌, 효린과 에일리가 등장했다. 이번 대결에서는 파워풀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효린과 에일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결과 2:1로 홍팀이 최종 우승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과 '개그콘서트' 놈놈놈 코너가 가요대전 특집으로 꾸며져 감동과 유쾌한 웃음을 전했다.

'KBS 가요대축제' 2부 시작으로 '혼성그룹 리턴즈'라는 이름으로 90년대 추억을 되새기는 음악들이 줄을 이었다.

포미닛의 권소현과 비스트의 손동운은 철이와 미애의 '너는 왜'를 부르며 90년대 향수를 자극했다. 포미닛의 전지윤과 틴탑의 천지, 리키, 엘조는 업타운의 '다시 만나줘'를 선보였다.

미쓰에이 민과 B1A4의 신우는 자두의 '김밥'을 열창해 귀엽고 깜찍한 무대를 꾸몄다. 걸스데이 혜리, 소진, 유라와 틴탑의 캡과 창조는 영턱스 클럽의 '정' 무대로 관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시크릿의 한선화과 전효성, B1A4의 산들과 바로는 90년대 대표 혼성그룹 쿨의 '애상' 무대로 상큼 발랄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밖에 결혼 후 첫 무대를 꾸민 이효리는 란제리룩 의상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다이나믹듀오와 콜라보레이션 무대도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이승철은 인피니트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세대를 아우르는 무대를 꾸며냈다.

이휘재, 수지, 윤시윤의 MC로 진행된 '가요대축제'는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이효리, 아이유, 인피니트, 비스트, 2PM, 미쓰에이, 포미닛, 카라, 씨스타, 케이윌, 틴탑, 비원에이포, 걸스데이, 에이핑크, 에일리, 이승철, 유희열, 시크릿, 다이나믹듀오, 허각, 크레용팝 등이 출연해 화려하고 파워풀한 무대를 꾸몄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