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용인 살인사건 피의자 “콩팥 매매…연락주세요” 인터넷 글 논란

(일베 홈페이지 캡처)

용인 살인사건 피의자 심모(19)군이 지난 3월 “(콩팥 필요하신 분) 연락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전화번호를 남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는 ‘용인 살인사건 청웅 사타부언인 것 같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용인 살인사건이) 오원춘 사건과 비슷하다길래 피의자의 핸드폰 번호로 구글링해봤더니 이런 문구가 떴다”며 구글 검색 결과 캡처를 올렸다.

검색 결과에는 ‘코글리-익명 판-콩팥 삽니다’라는 제목의 페이지에 지난 3월9일 달린 것으로 보이는 댓글 일부가 보인다. 용인 살인사건 피의자 심군으로 추정되는 댓글 작성자는 자신의 핸드폰 번호를 남기고 “이제 20살입니다. 그전부터 이쪽 세상 알아왔고 저보다 어린 엘리트들도 많이 봤습니다. 연락…”라고 썼다.

이 번호는 실제 심군이 사용하던 핸드폰 번호다. 현재 이 번호로 구글링을 하면 여전히 해당 검색결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해당 게시글은 지워진 상태로,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는 없는 상태다.

“문제의 글이 삭제되기 전에 봤다”고 주장하는 다른 네티즌은 “저 글이 삭제되기 전 네이버에 ‘콩팥삽니다’를 검색하면 최상단에 나왔기 때문에 몇 주 동안 댓글이 수십개 달렸고 코글리에서도 몇 번 말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댓글 내용은 장기매매업자라는 사람이 콩팥 산다는 글을 쓰니까 자기도 그 일 하고 싶다고, 자기 데려다가 같이 일하게 해달라고 쓴 댓글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용인 살인사건 피의자는 장기매매업자가 아니고 그쪽으로 관심이 있어서 이리저리 검색해 돌아다니면서 장기매매업자 찾아서 자기 찾아달라고 하는 것 같다”고 추정했다.

한편 네티즌들 사이에 ‘청웅 사타부언’은 중국 장기밀매조직의 은어로 알려졌다. ‘청웅’은 ‘죽은 사람’또는 ‘표적’, ‘사타부언’은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의미라고 한다. 그러나 아직 실체가 밝혀진 적은 없으며 인터넷 등을 중심으로 괴담 형태로 퍼지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400,000
    • +4.28%
    • 이더리움
    • 202,200
    • +1.96%
    • 리플
    • 387
    • +0.51%
    • 라이트코인
    • 91,000
    • +1.84%
    • 이오스
    • 6,180
    • +2.57%
    • 비트코인 캐시
    • 350,500
    • +2.84%
    • 스텔라루멘
    • 137
    • +0%
    • 트론
    • 28.9
    • -1.36%
    • 에이다
    • 90.8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950
    • +0.52%
    • 모네로
    • 80,750
    • +0.87%
    • 대시
    • 143,1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6,975
    • +1.3%
    • 89
    • -0.44%
    • 제트캐시
    • 80,400
    • +2.16%
    • 비체인
    • 9.63
    • -0.72%
    • 웨이브
    • 3,482
    • -3.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2
    • +0.62%
    • 비트코인 골드
    • 20,690
    • +2.27%
    • 퀀텀
    • 3,304
    • +0.45%
    • 오미세고
    • 2,165
    • -0.64%
    • 체인링크
    • 1,205
    • -4.06%
    • 질리카
    • 24.4
    • -0.81%
    • 어거
    • 29,320
    • -4.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