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변희재 “안철수, 라면 마니아라더니...그동안 서민 흉내내느라 사기쳤어”

▲사진=mbn 뉴스 캡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라면 값도 제대로 모르는 라면 마니아라며 안철수 의원(무소속)에 일침을 놨다.

그는 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라면 마니아가 라면 값도 모른다는 내용의 트윗을 날렸다. 안철수 의원(무소속)이 국회에 등원한 뒤 가진 첫 정책간담회에서 라면 값이 얼마냐는 영세 대리점주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한 점을 겨냥한 것.

변 대표는 "라면 마니아 안철수, 라면 값 모를 수 있습니다.... (중략) 협찬 받아 먹었으면... (중략)"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안철수는 라면 마니아. 신제품은 모조리 먹어본다', 아무리 라면 협찬받았다 해도 이건 좀 심하네요. 라면 마니아가 어떻게 라면 가격을 모릅니까."라며 한 매체에 올라온 관련 동영상까지 올렸다.

실제로 동영상 속 안 의원은 라면 한 묶음을 박스에서 꺼내 가격을 묻는 대리점주의 질문에 '천원...'이라고 얼버무리는 모습이다.

이 장면을 포착한 변 대표는 "안철수 이거 서민흉내 내느라 라면 마니아라고 사기치고 다니다 걸린 게 명확하네요. 안철수 다음 뉴스에 나올 때, 알고 있는 라면 이름 다 대보라 그러세요. 두 개도 제대로 못 댈 겁니다.”라고도 했다.

안철수 의원의 '라면값' 논란은 온라인에서도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변 대표와 같이 안 의원을 공격하는 네티즌이 있는 한편 안 의원을 옹호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옹호론자들은 "솔직히 아이스크림하고 라면 값은 나도 모르겠다. 하도 자주 올려서.", "안 의원이 슈퍼마켓 사장도 아니고 라면 값을 어떻게 다 아느냐.", "라면 값 하나 모른 것 갖고 아주 소설들을 쓴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