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수산주, 일본 수산물 검사 강화 관측에 ‘급등’

불매운동 수혜 기대 유아용품·의류 관련주 줄줄이 상한가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QSV(Quality Supervisor : 품질관리사) 직원이 방사능 측정기로 수산물의 방사능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마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QSV(Quality Supervisor : 품질관리사) 직원이 방사능 측정기로 수산물의 방사능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마트)

정부가 일본에서 수입하는 수산물 등에 대한 방사능 검사 강화 조치에 나설 것으로 관측되면서 6일 수산업체의 주가가 급등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CJ씨푸드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27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우선주인 CJ씨푸드1우도 상한가(29.87%)인 3만5650원에 마감했다.

동원수산(23.54%)과 한성기업(9.35%), 사조씨푸드(5.85%)도 동반 상승했다.

앞서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한 대응책으로 정부가 2일 "관광, 식품, 폐기물 등 분야부터 안전 조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히자 시장에서는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강화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한편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국내 유아용품 시장에서 점유율이 높은 일본 제품 대신 국산 제품 수요가 늘 것이란 기대가 부각되면서 국내 유아용품 관련 업체 주식도 주목받았다.

코스닥시장에서 아가방컴퍼니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95%)까지 오른 39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아용품 업체인 보령메디앙스도 19.63% 올랐다.

모나리자(29.93%)와 깨끗한나라(29.89%)도 일본산 기저귀 등의 불매운동 관련 수혜주로 거론되면서 상한가를 쳤다.

제조·유통 일괄형(SPA) 패션 브랜드 '탑텐'을 운영하는 신성통상(29.95%)과 다른 의류업체인 코데즈컴바인(21.82%) 등도 급등했다.

일본의 2차 경제보복과 맞물려 8·15 광복절이 다가오면서 일제 불매운동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6,000
    • -0.84%
    • 이더리움
    • 233,600
    • +2.32%
    • 리플
    • 309
    • -0.32%
    • 라이트코인
    • 86,200
    • +2.38%
    • 이오스
    • 4,8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362,800
    • +0.28%
    • 스텔라루멘
    • 85.4
    • -0.35%
    • 트론
    • 18.8
    • +2.17%
    • 에이다
    • 68.6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100
    • -2.16%
    • 모네로
    • 81,850
    • -0.97%
    • 대시
    • 108,100
    • +1.03%
    • 이더리움 클래식
    • 7,330
    • -0.88%
    • 82.5
    • -2.6%
    • 제트캐시
    • 61,650
    • -2.22%
    • 비체인
    • 5.57
    • +0%
    • 웨이브
    • 1,999
    • -0.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0.97%
    • 비트코인 골드
    • 13,020
    • -1.36%
    • 퀀텀
    • 2,634
    • -1.57%
    • 오미세고
    • 1,247
    • -0.56%
    • 체인링크
    • 1,848
    • -3.35%
    • 질리카
    • 11.9
    • -0.83%
    • 어거
    • 12,260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