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진보ㆍ보수 상관없이 “삼성 화이팅!”…日보복에 국내 여론 변했다

진보·보수 할 것 없이 삼성전자 응원 '한목소리'

(연합뉴스)
(연합뉴스)
“생전 처음으로 외쳐본다. 삼성 화이팅! 대한민국 화이팅!”

지난 18일 삼성전자가 차세대 모바일 D램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양산한다고 발표하자 인터넷에 이런 댓글이 달렸다. 이날 달린 수백 개의 댓글 중에는 이처럼 삼성전자를 응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무역 보복 조치 이후 삼성전자를 향한 국내 네티즌들의 여론이 급변하고 있다.

그동안 보수 논조를 가진 네티즌들은 주로 삼성전자를 치켜세우는 댓글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고, 진보 성향 네티즌들은 삼성전자를 비난하는 글을 주로 썼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가 세계 1등 제품을 개발했다고 발표할 경우 보수 진영에선 ‘자랑 스럽다’고 반응하는데, 진보 진영에선 ‘중소기업을 압박하며 이룬 것’이라느니, 이와 관련이 없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 등을 거론하는 식이다.

그러나 일본이 강제 징용 배상 건을 문제 삼아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을 제한하고, 국내 1위 기업 삼성전자의 피해가 우려되자 우리나라 네티즌들이 한목소리로 삼성전자를 응원하고 있다.

이른바 진보 진영 네티즌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포털사이트 다음에서도 삼성전자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다.

한 네티즌은 삼성이 차세대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는 보도에 “삼성을 욕하다가도 이런 거 보면 응원하고 싶다 . 삼성 아니었다면 아마 일본과 중국의 경제 제재와 무역 보복에서 한국은 초토화됐을 것”이라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아무리 미워도 내 자식이다. 삼성이 일본에 당하는 꼴을 보진 못하겠다. 때려도 내가 때린다”라고 했다.

또 “이번 사태를 삼성은 국민의 이미지를 획기적으로 바꿀 기회로 삼고, 일본에 억눌린 국민의 염원을 조금이나마 통쾌하게 풀어 줄 수 있는 계기로 삼으라”는 당부의 말을 전한 네티즌도 있었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에 타격을 입히는 일본의 행태에 국민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이번 사태를 잘 극복해 국내 대표 기업의 강인함을 보여준다면, 국내 여론도 더 긍정적으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05,000
    • +0%
    • 이더리움
    • 234,200
    • +0%
    • 리플
    • 340
    • +0%
    • 라이트코인
    • 93,600
    • +0%
    • 이오스
    • 4,450
    • +0%
    • 비트코인 캐시
    • 381,300
    • +0%
    • 스텔라루멘
    • 97.1
    • +0%
    • 트론
    • 21.9
    • +0%
    • 에이다
    • 78.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100
    • +0%
    • 모네로
    • 104,000
    • +0%
    • 대시
    • 147,5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795
    • +0%
    • 102
    • +0%
    • 제트캐시
    • 72,350
    • +0%
    • 비체인
    • 6.18
    • +0%
    • 웨이브
    • 1,824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
    • 비트코인 골드
    • 17,100
    • +0%
    • 퀀텀
    • 3,199
    • +0%
    • 오미세고
    • 1,515
    • +0%
    • 체인링크
    • 3,226
    • +0%
    • 질리카
    • 13.6
    • +0%
    • 어거
    • 14,59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