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업 83%, "취업난 심각해도 '면접 노쇼'는 여전"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통계청에서 발표한 올해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고용률은 67.1%로 전년동월대비 0.1%p 소폭 상승해 취업난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면접 노쇼’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상반기 채용을 진행한 558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불참자’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2.6%가 '면접에 불참한 지원자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상반기 전체 지원자 중 면접에 불참하는 비율은 평균 31%였다. 지원자 10명 중 3명이 면접에 불참하는 셈이다.

구체적으로는 ‘10%이하’(25.6%)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0%’(22.1%), ‘20%’(21.9%), ‘50%’(11.7%) 등의 응답이 있었다. 지난해 대비 불참자 비율에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비슷한 편’(62.9%)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지만, ‘높아진 편’이 28.9%로 ‘낮아진 편’(8.2%)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면접 불참자가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묻지마 지원’(63.1%,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이외에 ‘기본적인 예의 부족’(41%), ‘취업 의지 부족’(39%), ‘기업 규모가 작아서’(28.6%) 등의 의견이 있었다.

그렇다면 지원자가 연락도 없이 면접에 불참함으로써 기업이 입은 피해는 무엇일까.

‘새로 전형을 진행하느라 비용, 시간 등 낭비’(60.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다른 인재의 면접 기회를 놓침’(53.4%), ‘계획했던 입사 일정을 맞추지 못함’(44%), ‘인력 구조를 맞추지 못함’(16.9%) 등을 들었다.

한편 전체 기업은 만약 면접에 불참한 지원자가 재지원할 시 평가에 대해 ‘무조건 탈락 시키겠다’(62.2%)고 답했다. 이어 ‘기회는 주되 감점 처리하겠다’(29.7%)라고 답했다. ‘채용 평가와는 무관하다’는 8.1% 에 그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65,000
    • +4.79%
    • 이더리움
    • 322,800
    • +2.47%
    • 리플
    • 497
    • +2.68%
    • 라이트코인
    • 160,700
    • -1.53%
    • 이오스
    • 8,360
    • +4.63%
    • 비트코인 캐시
    • 511,000
    • +2.32%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3
    • +0.52%
    • 에이다
    • 126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300
    • -0.08%
    • 모네로
    • 112,500
    • +1.35%
    • 대시
    • 195,200
    • +0.35%
    • 이더리움 클래식
    • 10,360
    • +1.56%
    • 155
    • +1.3%
    • 제트캐시
    • 114,800
    • +0.08%
    • 비체인
    • 9.41
    • +0.53%
    • 웨이브
    • 3,236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8
    • +0%
    • 비트코인 골드
    • 32,460
    • +1.88%
    • 퀀텀
    • 4,341
    • +3.6%
    • 오미세고
    • 2,620
    • +2.46%
    • 체인링크
    • 2,057
    • -5.68%
    • 질리카
    • 28.3
    • -0.7%
    • 어거
    • 28,390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