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성평등 가야할 길…의회·민간기업 여전히 부족”

노르웨이 의회 의장 면담…“초고령 사회 여성 사회참여 확대해야”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오슬로 시내 국회의사당을 방문, 트로엔 의회 의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오슬로/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오슬로 시내 국회의사당을 방문, 트로엔 의회 의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오슬로/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성평등은 피할 수 없는 과제이고, 가야 할 길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도 오슬로에 있는 의회 청사에서 토네 빌헬름센 트로엔 의회 의장을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특히 한국 사회가 초고령 사회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한국 경제를 지탱할 수 있는 길은 여성들의 사회 참여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성평등에 있어서 공공부문은 조금씩 진척이 이뤄지고 있지만, 의회나 민간 기업은 여전히 부족하다”며 “양국 간 의회 교류가 활성화된다면 이 부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양국 간 의회 교류 활성화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가 민주주의, 포용, 복지, 성평등 분야에서 세계 최고일 수 있었던 것은 민의를 충실히 반영하고 실천한 의회의 역할이 컸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트로엔 의장은 “북유럽에선 ‘노르딕 모델’이라는 말을 쓴다”며 “노르웨이는 여성 인력을 경제에 포함시키기 위해 관련된 문화와 법을 바꿔왔다”고 설명했다. 또 “40년 전에 양성평등법을 입법한 뒤 오랜 시간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문제는 남아 있다”며 “그래도 지금까지 이 부분에서 한발 앞서나갈 수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트로엔 의장은 “현재 노르웨이 여성의원 비율은 40.8%이고, 경제에서 여성 참여율은 55%”라며 “그 어떤 것보다도 여성이 노르웨이의 가장 큰 자산”이라고 얘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1,000
    • -0.88%
    • 이더리움
    • 224,000
    • +0.95%
    • 리플
    • 307
    • -1.92%
    • 라이트코인
    • 82,900
    • -1.43%
    • 이오스
    • 4,785
    • -1.08%
    • 비트코인 캐시
    • 358,100
    • -1.08%
    • 스텔라루멘
    • 85.7
    • -0.46%
    • 트론
    • 18.4
    • -1.6%
    • 에이다
    • 68.2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600
    • -0.28%
    • 모네로
    • 82,950
    • -0.3%
    • 대시
    • 107,0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7,380
    • -0.67%
    • 84.6
    • -0.12%
    • 제트캐시
    • 63,250
    • -1.17%
    • 비체인
    • 5.62
    • -2.09%
    • 웨이브
    • 2,006
    • -1.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49%
    • 비트코인 골드
    • 13,200
    • -2%
    • 퀀텀
    • 2,674
    • -1.15%
    • 오미세고
    • 1,243
    • -0.16%
    • 체인링크
    • 1,906
    • +0.95%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400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