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스트레이트’ YG 양현석, 정 마담은 누구? “화류계 여성 초대해”…외국 재력가 성접대 의혹

(출처=MBC '스트레이트' 방송캡처)
(출처=MBC '스트레이트' 방송캡처)

YG의 수장 양현석이 성접대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2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YG와 강남 클럽의 커넥션에 대해 직접 조명했다. 이와 함께 YG의 수장 양현석과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도 파헤졌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2014년 7월 태국인 재력과 밥과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가 한국에 입국했다. 입국 후 이들이 만난 사람은 YG의 수장 양현석과 소속 한류 스타였다.

목격자는 “YG 측의 요청으로 아시아 재력가들을 초대해 접대를 하는 자리였다고 들었다”라며 “2박 3일 동안 식사와 클럽 방문 등 최소 세 차례 YG와 재력가들의 만남이 있었다”라고 증언했다.

제보자들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많았다. 남성이 8명에 초대된 여성은 25명 정도였으며 그중 10명 이상은 YG 측과 알고 지내는 정 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이었다. 초대된 일반인 가운데는 황하나도 있었다.

이후 이들이 향한 곳은 양현석이 디제이를 하기도 했던 강남의 클럽 ‘NB’였다. 당시 다른 사람들은 해당 여성들과 즐겼으며 양현석은 난간에서 지켜 본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많았고 재력가들과 2차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당시 이 자리에 참석했다던 유명 가수는 “접대가 아니라 아는 사람이 있어 인사를 하러 갔다. 성 접대가 있었는지는 모른다”라며 “다만 여성이 많았던 것은 맞고 정 마담은 아는 사람이 맞다”라고 접대 의혹을 부인했다.

양현석 역시 “성접대는 사실이 아니다. 클럽에 간 건 맞지만 지인의 초대로 갔다. 내가 주선한 접대가 아니고 성접대로 이어진 건지 모른다”라며 “이후 재력가들과 접촉도 없었다. 정마담은 알지만, 여성들이 왜 왔는지는 모른다”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YG의 자회사인 YG X 대표가 태국인 재력가 밥을 챙기는 듯한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여성은 물뽕 및 성범죄를 당했다고 증언했다. 특히 술자리에는 황하나와 연루된 마약 공급책이자 승리의 지인인 오 모 씨가 몇차례 다녀갔다고 전해 마약 범죄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해당 사건이 문제가 되자 태국인 밥은 태국 방송에 출연해 사실이 아니며 자신은 승리를 모른다고 주장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348,000
    • +4.92%
    • 이더리움
    • 368,800
    • +1.96%
    • 리플
    • 552
    • +1.84%
    • 라이트코인
    • 161,100
    • +0.12%
    • 이오스
    • 8,480
    • +0.53%
    • 비트코인 캐시
    • 565,000
    • +1.61%
    • 스텔라루멘
    • 164
    • +1.23%
    • 트론
    • 43.3
    • +0.23%
    • 에이다
    • 133
    • +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2,200
    • +1.75%
    • 모네로
    • 130,700
    • +0.23%
    • 대시
    • 209,1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10,850
    • +0.93%
    • 164
    • +7.18%
    • 제트캐시
    • 131,600
    • -0.3%
    • 비체인
    • 10.8
    • +19.07%
    • 웨이브
    • 3,222
    • +2.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9
    • -0.52%
    • 비트코인 골드
    • 34,010
    • +1.58%
    • 퀀텀
    • 4,910
    • +9.01%
    • 오미세고
    • 2,722
    • -0.72%
    • 체인링크
    • 2,351
    • +10.32%
    • 질리카
    • 26.1
    • +0.38%
    • 어거
    • 28,34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