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틀째 '타다 설전' 최종구 “비아냥 거릴 일 아냐”

崔 "혁신의 승자가 패자 이끌어야" vs 李 "혁신에 승자ㆍ패자 없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재웅 쏘카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되받아친데 대해 ‘비아냥 거릴 일이 아니다’라며 연일 설전을 벌였다.

최 위원장은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기조연설에서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이재웅 대표를 향해 “혁신사업자들도 혁신으로 인한 사회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을 같이해야 한다”고 지적했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어 최 위원장은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며 “혁신의 궁극적인 목표는 사회 전체의 후생을 높이는 것임을 항상 유념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포용금융’ 기조를 재차 강조했다.

이에 이재웅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고 응수하며 이틀 째 언쟁이 이어졌다. 이 대표는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잘 보듬어 주고 혁신산업은 놔뒀다가 혁신산업이 잘 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제 지론”이라고 설명했다.

발단은 22일 최 위원장이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최근 타다 대표자가 정부와 택시업계에 대해 거친 언사를 하고 있다”면서 “이기적이고 무례하다”고 비판한 것이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위원장의 기사를 링크하며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며 “어찌 되었든 새겨듣겠습니다”라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 위원장은 개막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이 대표가 자신에 대해 “총선 출마하려나”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제가 어제 제기한 문제는 그렇게 비아냥거릴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나선 이유에 대해 “금융위가 어느 부처 못지 않게 혁신 사업 지원을 많이 했다”며 “혁신으로 인해 생기는 혁신의 가속화 필요성과 혁신을 따라오는 것에 관한 문제를 관심 갖고 봐 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54,000
    • -11.31%
    • 이더리움
    • 247,800
    • -12.18%
    • 리플
    • 364
    • -5.2%
    • 라이트코인
    • 98,900
    • -10.65%
    • 이오스
    • 4,560
    • -13.3%
    • 비트코인 캐시
    • 355,200
    • -7.64%
    • 스텔라루멘
    • 104
    • -9.56%
    • 트론
    • 25.8
    • -13.71%
    • 에이다
    • 88.1
    • -13.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000
    • -14.46%
    • 모네로
    • 90,800
    • -13.68%
    • 대시
    • 143,400
    • -14.79%
    • 이더리움 클래식
    • 6,680
    • -5.44%
    • 88.2
    • -13.52%
    • 제트캐시
    • 96,550
    • -14.17%
    • 비체인
    • 7.1
    • -8.15%
    • 웨이브
    • 2,345
    • -9.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15.33%
    • 비트코인 골드
    • 27,980
    • -7.96%
    • 퀀텀
    • 3,447
    • -14.48%
    • 오미세고
    • 1,691
    • -12.24%
    • 체인링크
    • 4,199
    • -11.2%
    • 질리카
    • 16.1
    • -7.47%
    • 어거
    • 17,810
    • -1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