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영선 “재벌 저격수?… 공정한 산업 생태계 만들자는 것”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기자 시절 중진공 등 출입 “일주일에 한 번은 구로공단 찾아”

“기자 시절 중소기업청 전신인 중소기업 진흥공단을 출입했다. 또 구로공단을 일주일에 한 번은 방문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려 노력했다.”

박영선<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9일 이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언론인 시절부터 쌓아온 중소벤처기업과의 인연을 이렇게 소개했다. 박 후보자는 MBC 기자 출신으로 MBC 선배인 정동영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의 제의로 2004년 17대 국회에 비례대표 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박 후보자는 “현직 기자 시절 중소기업계를 오랜 기간 출입했다. 초대 중기중앙회장 임명을 지켜봤고, 중소기업 협동조합 유통도 담당했다. 당시 대한민국 수출의 중심지는 구로공단이었는데 일주일에 한 번은 취재차 방문했었다”며 “중소기업 진흥공단을 출입할 당시에는 아파트형공장(현 지식산업센터) 보급을 위해 집중 취재했던 기억이 난다. 대한상공회의소 출입 기자이기도 해 누구보다 경제·산업계 관련 현안에 대해서는 눈으로 확인하고 발로 뛰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중기부의 모토로 ‘상생과 공존’을 제시했다. 그는 “선진국 정착을 위해선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 중심 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된다”면서 “상생 협력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가 개선되고 혁신벤처 창업가가 4차 산업을 주도해 새로운 시장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의 생산성을 개선하면 제조업 강국이 될 수 있다”면서 “창업벤처 기업가 그리고 서민 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버팀목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장관이 된다면 언제든지 현장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경제민주화를 위해 재벌개혁과 사회적 약자 보호법을 다수 발의해 ‘재벌 저격수’로 통한다. 그는 “대기업으로의 지나친 경제력 집중을 막고, 공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함과 동시에 전통시장 등 사회적 약자를 합리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경제 구조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4차 산업 시대의 변화에 대비한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고 힘줘 말했다. 특히 스마트시티로의 전환에 필수적인 제로페이(모바일직불견제)의 대중화 의지를 피력했다. 박 후보자는 “제로페이 가맹점을 금년 중 최소 50만 개로 확대하고 사용자가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소득공제 40%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알파고 같은 로봇은 단순 기계가 아니라 인간과 교감하는 등 감정적 동반자의 역할을 하며 사회에 엄청난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또 수소에너지는 기후변화 문제를 대비한 친환경 에너지로 잠재력을 평가받고 있어 일자리 창출 등 거대한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10,000
    • +7.54%
    • 이더리움
    • 304,100
    • +5.99%
    • 리플
    • 485
    • +6.82%
    • 라이트코인
    • 112,800
    • +6.71%
    • 이오스
    • 7,550
    • +5.08%
    • 비트코인 캐시
    • 496,100
    • +12.54%
    • 스텔라루멘
    • 177
    • +4.11%
    • 트론
    • 32.3
    • +3.19%
    • 에이다
    • 106
    • +4.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950
    • +3.59%
    • 모네로
    • 101,100
    • +5.8%
    • 대시
    • 188,800
    • +11.18%
    • 이더리움 클래식
    • 9,230
    • +5.54%
    • 105
    • +2.94%
    • 제트캐시
    • 90,700
    • +3.89%
    • 비체인
    • 9.34
    • -0.95%
    • 웨이브
    • 3,099
    • +0.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64
    • +1.08%
    • 비트코인 골드
    • 25,220
    • +5.96%
    • 퀀텀
    • 3,752
    • +8.94%
    • 오미세고
    • 2,368
    • +3.85%
    • 체인링크
    • 1,307
    • +0.3%
    • 질리카
    • 21.7
    • -0.45%
    • 어거
    • 28,400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