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남자이이돌 성추행, 모 개그우먼 자필로 인정했어도 무혐의 전례… 쉬쉬했던 논란 재점화

(출처=KBS2 캡처)
(출처=KBS2 캡처)

남자아이돌 연습생들이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며 소속사 대표를 상대로 고소한 가운데 모 방송에서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들에게 성추행을 해 검찰 조사를 받은 사건이 회자됐다.

8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 남자 아이돌 연습생 6명이 “허벅지를 만지더니 중요부위까지 만졌다”라며 소속사 여성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현재 정신적 충격에서 빠져 나오지 못해 정신과를 다니고 있다며 남성 접대부 취급을 당했지만 데뷔에 지장이 생길까 걱정돼 참아왔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이들의 주장에 대해 “가족들이 있는 자리였고 노출된 장소였다. 말도 안되는 허위 주장이다”라며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남자 아이돌 연습생들이 성추행 피해 주장을 펴자 지난 2016년 있었던 남자 아이돌 성추행 사건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당시 모 방송 녹화 직후 해당 방송 공식계정 SNS에 신고식의 일종이라는 영상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이 영상 속에서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었던 모 개그우먼은 인사 중인 유명 남자아이돌 그룹에게 다가가 중요 부위를 만지는 듯 보여지는 행동을 했고 이에 아이돌 그룹 멤버들은 차례대로 당황해하며 손으로 중요 부위를 가리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아이돌 멤버들의 중요 부위를 만진 듯 보였던 개그우먼은 주먹을 번쩍 들어 “해냈다”라는 표현을 했다.

이 영상이 논란이 되자 해당 개그우먼은 자신의 SNS에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현장에서 멤버 한분 한분에게 사과드렸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반성하겠다”라는 사과문을 걸었다.

그러나 이 사건은 남자 아이돌 성추행 가해자 의혹을 받은 개그우먼의 사과와 인정에도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아 또 한 번 논란에 올랐던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