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지지율 49%로 떨어져 최저치 기록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9%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4∼6일 전국 성인 1천2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49%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2%포인트 상승한 41%였고, '어느 쪽도 아님'(5%)과 '모름·응답 거절'(6%) 등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9%는 취임 후 최저치다.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 논란이 불거지고 서울 등 일부 지역의 부동산값이 급등했던 지난 9월 첫째 주에도 같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긍정평가의 이유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25%), '외교 잘함'(19%), '대북·안보 정책'(9%),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를 한 응답자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9%), '대북 관계·친북 성향'(18%), '전반적으로 부족하다'(4%) 등을 이유로 꼽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긍정 52% vs 부정 34%), 30대(54% vs 35%), 40대(57% vs 35%), 50대(50% vs 43%)에서는 긍정평가가 더 많았으나, 60대 이상(34% vs 52%)에서는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40%, 자유한국당이 2%포인트 오른 17%로 나타났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은 나란히 1%포인트 하락해 각각 10%와 6%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1%로 나타났다.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54%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좋아질 것'은 17%, '비슷할 것'은 24%, 의견 유보는 4%였다.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31%가 '나빠질 것'으로 봤으며, 18%는 '좋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49%는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업자가 향후 1년간 '증가할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58%, '감소할 것'과 '비슷할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각각 14%와 21%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이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기념식 모습.(뉴시스)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이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기념식 모습.(뉴시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364,000
    • +9.6%
    • 이더리움
    • 316,600
    • +7.72%
    • 리플
    • 486
    • +8%
    • 라이트코인
    • 135,400
    • +13.3%
    • 이오스
    • 8,300
    • +11.18%
    • 비트코인 캐시
    • 514,000
    • +8.89%
    • 스텔라루멘
    • 170
    • +8.28%
    • 트론
    • 35.7
    • +10.86%
    • 에이다
    • 108
    • +6.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8,500
    • +26.6%
    • 모네로
    • 108,600
    • +7.31%
    • 대시
    • 200,700
    • +5.18%
    • 이더리움 클래식
    • 9,115
    • +8.06%
    • 106
    • +7.94%
    • 제트캐시
    • 90,000
    • +5.38%
    • 비체인
    • 9.05
    • +4.62%
    • 웨이브
    • 3,285
    • +4.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3
    • +4.61%
    • 비트코인 골드
    • 28,470
    • +8.25%
    • 퀀텀
    • 3,726
    • +7.43%
    • 오미세고
    • 2,464
    • +7.97%
    • 체인링크
    • 1,390
    • +9.62%
    • 질리카
    • 24.6
    • +3.79%
    • 어거
    • 28,670
    • +4.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