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그룹, 최태원 회장 강조한 ‘사회적 가치’ 전담 조직 강화

이노베이션 CEO 직속 조직 신설…텔레콤 조직 명칭 변경

(사진 제공=SK그룹)
(사진 제공=SK그룹)

SK그룹이 ‘사회적 가치’ 실행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해온 ‘사회적 가치’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본격적으로 조직 역할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SK그룹은 6일 ‘2019년 정기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하며 각 관계사별로 소셜 밸류(Social Value), 공유 인프라 추진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SK이노베이션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성장에 집중하기 위해서 사회적 가치 추진단을 최고경영자(CEO)직속으로 구성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직접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사업을 챙기며 확실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를 전담하던 조직인 오픈콜라보센터를 SV이노베이션센터로 명칭을 바꾸고 본격적으로 사회적 가치 실행력을 높일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지속경영추진담당 조직에서 사회적 가치 업무를 맡고 있다. SK케미칼은 SV팀을 운영 중이고, SK가스는 전략기획실에서 사회적 가치 업무를 맡고 있다.

각 계열사가 사회적 가치 조직 강화에 힘을 쏟고 있는 배경에는 최 회장이 있다. 최 회장은 “일반 공중뿐 아니라 고객, 주주, 구성원 등 모든 이해 관계자를 함께 만족시키는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어야 지속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SK 계열사가 추구해야 할 방향으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에 각 관계사 CEO들 역시 “사회적 가치 추구는 경영진뿐 아니라 전 구성원이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진정한 혁신이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기업문화의 중요한 축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전담 조직을 신설하거나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그룹 관계자는 “전담조직 신설 등을 통해 최태원 회장이 강조하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의 실행력을 강화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