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파·미세먼지 벗어나 대자연으로…뉴질랜드 '농장 살아보기'

청량한 가을 하늘도 잠시, 벌써부터 북극발 한파와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변덕스런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겨울 코트와 롱패딩을 꺼내며 겨울 준비에 분주한 이들 만큼이나, 따뜻한 날씨와 청정한 자연 속에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겨울 여행지를 찾는 이들도 부쩍 많아지는 시기다.

갑갑한 도시와 추위를 벗어나 완벽한 휴식을 누리고 싶다면, 세계적인 청정 국가 뉴질랜드의 푸르른 농장에서 '팜스테이'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낙농업 강국인 뉴질랜드에서는 짧게나마 전국 곳곳에 위치한 팜스테이 농장에 머물며 현지인의 삶과 농장의 일상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와 달리 11월 늦봄을 거쳐 2월까지 여름이 이어지기에, 따뜻한 날씨 속에서 친구 또는 가족과 함께 여유로운 전원 생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마운트 후이아 팜스테이.(사진 제공=ManawatuNZ)
▲마운트 후이아 팜스테이.(사진 제공=ManawatuNZ)

◇200년 넘는 역사…유서깊은 목장 '마운트 후이아 팜스테이' = 뉴질랜드 북섬 중부 마나와투 지역의 아름다운 산악 지대에 위치한 마운트 후이아 팜스테이는 200년 이상의 오랜 역사를 지닌 양과 소를 키우는 목장이다.

35년간 농장을 일궈 온 부부와 함께 농장을 둘러보며 양털 깎기나 양몰이, 닭장에서 달걀을 꺼내는 등 소소한 농장의 일상을 체험하거나, 인근의 망가화라리키강에서 수영을 즐기고 강둑을 따라 산책을 즐기며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인근 랑기티케이강은 송어 낚시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주변에 멋진 사이클 트레일도 여럿 있어 지루함 없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골프를 즐긴다면 손님용 골프채를 빌려 현지 컨트리 코스에서 라운드에 나설 수도 있다.

조식이 제공되며, 손님용으로 마련된 욕실이 딸린 침실이나 온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별채인 7인용 후드 코티지에 머물 수도 있다.

▲스프레이 포인트 스테이션 농장의 콥 쿼터스.(사진제공=뉴질랜드 관광청)
▲스프레이 포인트 스테이션 농장의 콥 쿼터스.(사진제공=뉴질랜드 관광청)

◇야생의 생명력 충만! 대자연 속 전원 생활의 묘미 '스프레이 포인트 스테이션' = 아름답고 다채로운 풍경이 펼쳐진 뉴질랜드 남섬 말버러 지방의 와이호파이 계곡에는 100여 년 전부터 자리를 지키고 있는 2200헥타르 규모의 스프레이 포인트 스테이션 농장이 있다.

농장 숙소인 '오프 더 맵'은 콥 쿼터스, 바운더리 크릭, 코티지 등 3가지 숙박 옵션을 제공하는데, 자연에 폭 파묻혀 있어 세상의 번잡함은 잊고 고요와 평온 속에 온전한 휴식을 누릴 수 있다.

1900년대에 소몰이꾼들의 거처를 복원해 지은 콥 쿼터스는 세월의 흔적이 여실한 고즈넉한 운치가 압권이다. 바운더리 크릭과 코티지도 강과 계곡 등 청정한 자연과 풍경에 둘러싸인 최적의 입지를 자랑한다. 해나 별을 보며 노천욕을 즐길 수 있는 야외 욕조도 빼놓을 수 없는 즐길 거리다.

스프레이 포인트 스테이션에서는 산악자전거, 헬기 투어, 사륜구동차 목장 투어, 조류 및 동물 관찰 등 다채로운 액티비티로 전원 생활을 만끽할 수도 있다. 뉴질랜드 최대의 와인 산지인 말버러에 위치한 만큼 와이너리 투어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점도 매력 포인트다.

▲실버스트림 알파카 팜스테이.(사진제공=뉴질랜드 관광청)
▲실버스트림 알파카 팜스테이.(사진제공=뉴질랜드 관광청)

◇ 알파카와 함께 즐기는 생기발랄 농장 체험 '실버스트림 알파카 팜스테이' = 뉴질랜드 남섬 캔터베리 지방의 실버스트림 알파카 팜스테이에서는 아름다운 풀밭을 종횡무진 누비는 알파카의 모습을 보며 안락한 숙소에 머물 수 있다.

이 곳에는 200여 마리의 다양한 색을 지닌 알파카가 있어 목장 투어를 통해 직접 만지거나 먹이를 주며 알파카를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다. 시기를 잘 맞추면 들판에서 갓 태어난 알파카 새끼나 알파카의 분만 과정을 볼 수 있다. 알파카 털로 만들어진 모자와 스카프 같은 기념품도 구매할 수도 있다.

잘 가꿔진 조용하고 평화로운 정원 안쪽으로는 코티지 2채가 있는데, 욕실과 주방시설이 완비되어 있으며 각각 최대 5명까지 머물 수 있다.

인근의 와이마카리리 강에서 낚시나 와이마크 강 트랙에서 승마를 즐기는 것도 좋다. 정적인 활동을 선호한다면 차로 30분 거리인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문화와 건축 기행을 즐길 수도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61,000
    • -3.18%
    • 이더리움
    • 182,000
    • -5.45%
    • 리플
    • 353
    • -1.94%
    • 라이트코인
    • 84,400
    • -1.28%
    • 이오스
    • 5,430
    • -2.86%
    • 비트코인 캐시
    • 313,500
    • -3.98%
    • 스텔라루멘
    • 120
    • -5.51%
    • 트론
    • 26.6
    • -2.91%
    • 에이다
    • 82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250
    • -6.15%
    • 모네로
    • 73,650
    • -6.23%
    • 대시
    • 128,900
    • -6.93%
    • 이더리움 클래식
    • 6,195
    • -6.06%
    • 71
    • -6.33%
    • 제트캐시
    • 69,250
    • -8.94%
    • 비체인
    • 8.72
    • -5.62%
    • 웨이브
    • 2,865
    • -9.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0
    • -1.84%
    • 비트코인 골드
    • 18,100
    • -3.92%
    • 퀀텀
    • 2,833
    • -7.2%
    • 오미세고
    • 1,860
    • -6.25%
    • 체인링크
    • 1,038
    • -9.34%
    • 질리카
    • 20.6
    • -8.44%
    • 어거
    • 26,560
    • -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