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현대기아차 2025년까지 38개 차종 친환경차 라인업 구축한다”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이 2025년까지 현대·기아자동차가 38개 차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부회장은 23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서울호텔에서 열린 ‘2018 추계 자동차부품산업 발전 전략 세미나 및 부품산업대상 시상식’에 발표자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양 부회장은 현대·기아차의 미래 모빌리티(이동성) 3대 방향성으로 △친환경 이동성 △이동의 자유로움 △연결된 이동성을 들었다. 양 부회장은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전기차·수소전기차 등 4개 유형의 전동화 차량을 포함한 친환경 기술 리더십 확보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모빌리티 등 혁신기술 변화에 능동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 부회장은 부품 협력사와의 협력을 통해 핵심기술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품 협력사는 현대·기아차를 선도할 수 있는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일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양 부회장은 “현대·기아차에 직접 부품을 공급하는 1차 협력사의 평균 매출 규모가 2001년 733억 원에서 지난해 2858억 원으로 뛰어올라 연평균 8.9% 성장했다”며 “부품산업이 수출 한국을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또 동일기계공업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회사는 조향장치와 공조 부품의 국산화로 원가 절감과 수입대체 효과를 거둔 공로로 상을 받았다.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로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해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등 신기술 개발이 빠르게 진척되고 있다”며 “부품업계가 완성차와 동반자적인 협력 관계를 굳게 하고 공장 스마트화를 통해 생산성 혁신과 원가 절감을 추진하면서 새로운 시장 개척과 미래차 기술개발에 온 힘을 기울여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