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케이피엠테크-텔콘RF제약, 대두 추출 지방 감소 주사제 바이오사 지분 인수

케이피엠테크과 텔콘RF제약이 헬스케어 시장에 신규 진출한다.

케이피엠테크는 자회사 에이엠아이인베스트먼트가 아미팜 및 최대주주와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에이엠아이인베스트먼트는 케이피엠테크와 텔콘이 각각 6:4 비중으로 합작해 설립한 투자 전문 회사다. 이 회사는 100억 원을 투자해 아미팜 주식 81만주(지분율 24.2%)를 취득할 예정이다.

아미팜은 지방감소 주사제 전문기업으로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AYP-101의 턱밑 지방감소를 위한 임상 2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을 승인 받았다. 현재 임상시험이 진행 중에 있으며 회사 측은 2019년 내 임상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AYP-101의 주성분 PPC(Polyene Phosphatidylcholine)는 대두(콩)에서 고순도로 추출한 천연물질로 지난 60년간 간질환 치료제와 지방색전증 치료제로 사용돼 안전성이 검증됐다. 아미팜 연구팀에 따르면 세계 최초로 PPC가 지방세포만 선택적으로 사멸(apoptosis) 및 분해(lipolysis)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말했다.

지방감소 시장은 글로벌 에스테틱 시장에서 필러와 톡신을 이을 차세대 시장으로 주목 받고 있다. 현재까지는 세계 최초로 FDA 승인된 지방 제거 약물 키벨라(KybellaTM)가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글로벌 에스테틱 기업 앨러간은 지방감소 주사제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키벨라 개발사인 키테라(Kythera Biopharmaceuticals)를 2015년 2조3000억 원에 인수했다. 케이피엠테크는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아미팜의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향후 상용화에 따른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아미팜 관계자는 “AYP-101은 과거 판매했던 PPC 주사제 리포빈주와 비교해 부작용이 현저히 낮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향후 AYP-101이 성공적으로 임상시험을 마칠 경우 글로벌 에스테틱 시장에서 혁신 제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미용성형 강국 대한민국에서 탄생한 최초의 에스테틱 영역 개량신약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케이피엠테크 관계자는 “기존 투자한 에이비온에 이어 이번 아미팜 투자로 바이오 사업 영역을 더욱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