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 대표팀 수석코치 '앙리', 조국 프랑스 승리에 표정 보니…

(TASS/연합뉴스)
(TASS/연합뉴스)

벨기에 축구 대표팀 수석 코치인 티에리 앙리가 조국 프랑스 승리에도 마음껏 웃지 못했다.

프랑스와 벨기에는 11일 오전 3시(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을 펼쳤다.

이날 벨기에 대표팀 수석코치이자 프랑스의 레전드 공격수 출신 앙리는 조국 프랑스와 자신이 맡고 있는 벨기에의 경기를 묵묵히 지켜봤다. 경기를 앞두고 앙리는 "난 어디까지나 제3의 코치다. 감독과 선수를 돕기 위해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앙리는 경기 시작 전 벨기에의 국가가 울려 퍼지자 홀로 고개를 숙인 채, 프랑스에 대한 예우를 표했다. 경기 후반 프랑스의 선제골이 나온 뒤 경기의 흐름이 프랑스 쪽으로 기울자, 무표정으로 담담하게 경기를 지켜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결국 승부는 프랑스가 벨기에에 1-0 승리를 거뒀고, 앙리는 코치로서 벨기에 선수들을 끌어안고 위로를 건넸다. 또한 승리를 이끈 프랑스 음바페에게는 축하의 악수를 청하며 격려했다.

한편 앙리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과 2000년 유럽선수권대회 우승 주역으로, 프랑스의 축구 전설로 불리는 인물이다.

또한 2007년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해 국내 팬들과 만나기도 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벨기에의 국가 연주 때 고개를 숙인 티에리 앙리

(REUTERS/연합뉴스)
(REUTERS/연합뉴스)

▲프랑스 감독과 포옹하는 벨기에 코치 앙리

(TASS/연합뉴스)
(TASS/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4강전 프랑스 vs 벨기에전 묵묵히 지켜보는 앙리

(REUTERS/연합뉴스)
(REUTERS/연합뉴스)

▲앙리와 '제2의 앙리' 음바페 "승리 축하해"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