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日 일손 부족에 ‘정년 연장’ 카드 빼 든 일본 기업들

급여 수준도 60세 이전과 비교해 일정 수준 유지

일본 기업들이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년 연장 조치를 내놓고 있다.

고령화·저출산이 가속해 일본은 일손 부족 문제로 허덕이고 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장년층의 고용 안정성을 높이고 사기 저하를 막는 움직임이 분주하다고 14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보험사인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은 내년 4월부터 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연장한다. 60세 이후 연봉 수준은 60세 이전의 70~80%로 유지하기로 했다. 자동차제조업체 혼다도 60세 이상 연봉을 59세 시점의 80%로 끌어올렸다. 종전에는 50% 수준이었다.

지난 2013년 개정된 일본 고용안정법에 따르면 기업은 60세 정년 이후에도 일하고 싶은 직원을 대상으로 65세까지 고용을 보장해야 한다. 그러나 80% 이상의 기업은 급여를 정년 이전의 절반 수준으로 낮춰 재고용하는 방식을 택했다. 근로자들은 만족하지 못했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의 조사에 따르면 기업의 53%가 ‘정년 이후 재고용된 사원들은 처우가 낮아진 데 대한 사기 저하를 보였다’고 답했다. 이 때문에 장년층 근로자들의 사기를 높이면서 고용을 유지하는 문제가 새로운 과제로 부상했다.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은 지금까지 정년 이후 사원에 대해서는 촉탁 계약사원으로 재고용했다. 촉탁 사원으로 재고용된 장년층은 핵심 업무에서 배제되곤 했다. 이번에 정년을 연장하면서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은 이러한 관행을 없애고 경영 관리직 등 요직에 이들을 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은 급여 수준도 개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직무에 따라 다르지만 60세 이상의 재고용 사원이 50대보다 급여가 많거나 2~3배까지 늘어나는 사례도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은 버블경제가 한창이던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전체 사원의 20% 정도인 1700여 명의 사원이 퇴직한 것으로 추정했다. 손실된 노동력을 이번 정년 연장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그 규모는 약 700명에 달한다. 총 인건비는 일시적으로 증가하겠지만 생산성을 높여 비용 증가분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무용 가구 제조업체인 오카무라제작소는 다음 달부터 정년을 65세로 높인다. 급여도 60세 이전과 비교해 평균 약 75% 수준으로 유지한다. 동시에 근로 환경에 차별을 두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작년 전체 경제 활동 가능 인구는 2016년 대비 47만 명 증가해 6720만 명을 기록했다. 반면 25~44세 인구는 2016년 대비 43만 명 줄어 2664만 명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