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포항 지진' 긴급재난문자 받은 후 곧바로 진동 감지…네티즌 "지진보다 빨랐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전국 각지에서 포항 지진으로 인한 진동이 감지된 가운데, 긴급재난문자 받은 후 곧바로 지진 진동을 느꼈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일대에서 규모 5.5 강도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에 기상청은 2시 30분께 포항 지진 관련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긴급재난문자에는 "11월 15일 14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 규모 5.5 지진발생/여진 등 안전에 주의바랍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긴급재난문자가 도착한 뒤, 1분도 채 안돼 서울, 수원 등 수도권과 경기 남부권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이에 네티즌은 "긴급재난문자 정말 빨랐다", "지진 뉴스가 나오기 전에 긴급재난문자가 먼저 울렸다", "간발의 차이네", "긴급재난문자를 받고 대피해도 늦지 않을 듯", "오 정말 신기하다", "재난 영화 한 장면인 줄", "지진 대피요령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재난문자 설정은 메시지 설정에 들어가 '재난문자 받기' '긴급 알림 설정'을 체크하면 된다.

한편 포항 지진으로 인해 전국 각지서 지진이 감지되며, 오후 3시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는 '경주 지진' '서울 지진' '경북 지진' '경남 지진' '부산 지진' '대구 지진' '대전 지진' '울산 지진' '광주 지진' '인천 지진' '경기도 지진' 등 지진 관련 검색어가 폭주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