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68.75
    ▲ 3.42 +0.14%
    코스닥 645.01
    ▲ 0.75 +0.12%

더블스타 "금호타이어 인수 후 임직원 고용승계할 것"

[이투데이 황윤주 기자]

금호타이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중국의 더블스타가 21일 인수 후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의 고용승계를 약속한다고 밝혔다.

더블스타는 이날 "금호타이어 인수 후 현재 금호타이어 임직원에 대해 고용을 승계·유지하며, 금호타이어의 기업가치 제고 및 지속성장을 위해 지역인재를 더 채용하겠다는 방침을 채권단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고용승계와 지역인재 추가 채용 계획은 금호타이어에 대한 즉각적이고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의미가 있다고 더블스타는 설명했다.

앞서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최대 주주가 된 이후에도 독립 경영 체제를 유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더블스타는 "자사의 금호타이어 인수가 양사 간 시너지효과는 물론이고 임직원, 주주, 고객, 글로벌 타이어업계에 혜택"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승용차용 타이어(PCR)의 강자인 금호타이어와 더블스타가 보유한 트럭·버스용 타이어(TBR) 생산의 강점이 합쳐지면, 인수 후 양사는 글로벌 타이어업계 10위권 내에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향후 글로벌 TOP 5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생산 규모의 40%가 중국에 있으며, 지금의 어려움을 타개해 나갈 수 있는 주요 돌파구 또한 중국에 있다. 더블스타는 일련의 혁신 경험과 중국 시장에서의 명성 및 영향력으로 금호타이어가 겪고 있는 경영난과 관리 측면의 문제해결에 효과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주식매매계약에 따른 금호타이어 지분 42.1%에 대한 거래 금액은 9550억 원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채권단의 내용증명이 우체국에 접수된 지난 14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30일 이내에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최대 주주가 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