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통3사 방통위 납부 과징금, SKT 1829억 원·KT 711억 원·LG유플러스 588억 원

(윤종오 의원실)
(윤종오 의원실)
이동통신3사가 방송통신위원회에 납부한 과징금이 312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소속 윤종오 의원(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이 18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이동통신사업자 대상 과징금 부과현황’에 따르면 2013년 3월 방송통신위원회 출범부터 현재까지 이동통신3사가 총 42회에 걸쳐 방통위에 납부한 과징금은 3129억원이다.

사업자별로는 SK텔레콤이 13회에 걸쳐 1829억 원, KT는 14회에 걸쳐 711억 원, LG유플러스는 15회에 걸쳐 588억 원을 납부했다.

각 이동통신사는 허위과장광고, 이동전화의 외국인명의 도용 개통, 차별적 단말기 보조금지급, 약정할인(요금 20% 할인) 가입 거부 유도 등의 이유로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현행 전기통신사업법, 단말기유통법, 정보통신망법 등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는 금지행위를 저지른 사업자에 대하여 매출액의 3%에 해당하는 금액 또는, 매출액을 산정할 수 없을 경우에는 최대 10억원까지 부과할 수 있다.

납부된 과징금은 국세와 마찬가지로 정부의 일반회계의 수입으로 편성된다. 이동통신사의 위법행위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동통신가입자를 위해 따로 사용되지 않는다.

윤 의원은 “수천억원의 과징금 부과에도 불구하고 이통사의 불법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과징금 수준을 높여 이동통신사가 법을 지키도록 유도하는 한편, 걷힌 과징금을 통신소비자의 권익향상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90,000
    • -2.99%
    • 이더리움
    • 183,600
    • -4.91%
    • 리플
    • 354
    • -2.47%
    • 라이트코인
    • 85,600
    • -0.63%
    • 이오스
    • 5,500
    • -2.3%
    • 비트코인 캐시
    • 315,000
    • -4.51%
    • 스텔라루멘
    • 120
    • -5.51%
    • 트론
    • 26.8
    • -2.54%
    • 에이다
    • 84
    • -3.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750
    • -6.53%
    • 모네로
    • 72,550
    • -7.75%
    • 대시
    • 129,200
    • -5.96%
    • 이더리움 클래식
    • 6,335
    • -4.37%
    • 71.1
    • -7.18%
    • 제트캐시
    • 71,300
    • -6.97%
    • 비체인
    • 8.78
    • -5.59%
    • 웨이브
    • 2,940
    • -7.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95
    • +1.85%
    • 비트코인 골드
    • 17,970
    • -6.06%
    • 퀀텀
    • 2,863
    • -7.04%
    • 오미세고
    • 1,868
    • -6.27%
    • 체인링크
    • 1,016
    • -11.72%
    • 질리카
    • 20.9
    • -6.69%
    • 어거
    • 26,750
    • -4.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