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우조선, 원유운반선 2척 계약 취소…“법적 절차 돌입 예정”

대우조선해양이 2014년 수주한 원유운반선 2척 계약이 해지되면서 법적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4년 오세아니아 선주로부터 수주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에 대한 계약이 해지됐다.

당초 대우조선은 선주사로부터 2014년 11월에 LNG 운반선 2척을 최초로 수주했으나 2015년 선주사 측 요청으로 이를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으로 변경했으며 이중 2척이 이번에 계약 해지된 것이다. 이번 해지로 계약금액은 4306억 원에서 2153억 원으로 줄었다.

대우조선은 현재 1, 2호선에 대한 공정을 진행 중이며 계약 해지된 3, 4호선은 스케쥴상 공정이 초반 단계여서 손실이 크게 발생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대우조선은 런던해사중재인협회에 중재를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선주 측은 일방적 판단에 의한 해지 사유를 주장하며 계약 해지를 통보해왔다”며 “향후 중재 과정을 거쳐 기타 법률적인 사항들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065,000
    • +8.36%
    • 이더리움
    • 277,900
    • +6.88%
    • 리플
    • 381
    • +5.24%
    • 라이트코인
    • 109,300
    • +4.49%
    • 이오스
    • 5,180
    • +3.6%
    • 비트코인 캐시
    • 375,500
    • +13.54%
    • 스텔라루멘
    • 114
    • +6.54%
    • 트론
    • 29.6
    • +3.49%
    • 에이다
    • 100
    • +9.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900
    • +16.05%
    • 모네로
    • 103,200
    • +5.62%
    • 대시
    • 166,200
    • +10.57%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9.44%
    • 103
    • +8.42%
    • 제트캐시
    • 110,200
    • +9.32%
    • 비체인
    • 7.62
    • +4.38%
    • 웨이브
    • 2,719
    • +3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7.29%
    • 비트코인 골드
    • 30,200
    • +6.11%
    • 퀀텀
    • 3,950
    • +7.07%
    • 오미세고
    • 1,896
    • +7.3%
    • 체인링크
    • 4,685
    • +2.29%
    • 질리카
    • 17
    • +4.29%
    • 어거
    • 20,130
    • +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