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일베 어묵 피의자 母 사과한지 얼마됐다고…또 '특대 어묵' 비하

[온라인뉴스팀]

단원고 학부모, '못 참겠다' 고소..."글 접한 아이들 큰 충격"

일베 어묵 피의자

또 다시 세월호 참사 희생학생들을 비하하며 모욕하는 글이 게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16일 세월호 참사 생존 학생의 아버지 A씨로부터 "희생학생들을 모욕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작성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A씨는 "글을 접한 아이들이 현재 큰 충격을 받았다.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어 경찰서를 찾았다"고 말했다.

A씨는 '김○○'이라는 이름으로 페이스북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 작성자가 지난달 26일 페이스북에 119구급대 들것 옮겨진 시신 사진과 함께 "주문하신 특대 어묵이요"라는 글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어묵'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일부 네티즌들의 용어로 지난 9일 김모(20)씨가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을 '어묵'으로 비하한 혐의(모욕)로 구속된 바 있다.

작성자 김○○은 사진 속에서 담요를 두르고 있는 여학생들을 가리키며 "여기 특대어묵 3인분 배달이요"라는 글을 올리는가 하면 어묵탕 사진을 보고서는 "단원고 단체사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작성자는 "이제 그만하라"는 게시판 댓글에는 욕설로 대응하는 등 조롱을 멈추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단원고 졸업생 이모(20·여)씨는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희생학생들에 대한 모욕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는 소식에 일부 졸업생들도 김○○이 작성한 게시물을 캡처하는 등 증거를 모았다"며 "희생자들을 모욕한 작성자를 찾아내 엄벌에 처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페이스북은 미국에 서버를 두고 있기 때문에 작성자를 특정하는 것이 쉽진 않겠지만 고소인이 제출한 자료 등을 토대로 작성자를 찾기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베 어묵 피의자, 진짜 왜들 이러는지 모르겠다" "일베 어묵 피의자, 일베들 사라져야한다" "일베 어묵 피의자, 사과한지 얼마나됐다고 이런일 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