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맛과 멋, 봄을 깨운다] 매일유업 ‘매일 바이오 플레인’ LGG 유산균 독점사용 리뉴얼 제품 선보여

▲매일유업은 LGG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을 포함한 ‘매일바이오 플레인’ 리뉴얼 제품을 출시, 프로바이오틱스를 손쉽게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매일유업은 LGG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으로 업그레이드한 대용량 플레인 요거트 ‘매일바이오 플레인’ 리뉴얼 제품을 선보였다.

매일바이오 플레인 리뉴얼 제품에 새로 채용한 ‘LGG 유산균’은 전 세계에서 20여년간 800여건의 연구 논문을 통해 객관적으로 그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이다.

매일바이오 플레인은 지난해 14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그보다 약 160% 성장한 380억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매일바이오 플레인은 국내 최초로 출시된 떠먹는 플레인 요거트 대용량 제품으로 인위적인 당을 첨가하지 않았다. 가장 요거트다운 맛과 식감을 살리는 생우유 95%와 유고형분의 최적의 비율로 우유의 고소한 맛과 풍부한 영양 성분을 함유했다.

또한 핀란드 최대 유제품 기업인 발리오(Valio)에서 생산하는 LGG 유산균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발효유 제품에 독점 사용하고 있다. 매일유업은 LGG 복합 유산균을 농후발효유 유산균 법적 기준치(1억/g)보다 5배 높은 1g당 5억의 유산균으로 설계함으로써 충분한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매일유업 발효유연구팀 책임연구원은 “요거트 제품 중에서도 농후발효유는 유산균 함량의 법적 기준치가 일반 발효유의 유산균 법적 기준치보다 10배 높기 때문에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방법으로 효과적”라이며 “일반적으로 발효유에 함유되어 있는 유산균은 발효의 역할만 수행하는 유산균과 우리 몸에서 유익한 역할을 하는 프로바이오틱스로 구분되는데, 제품을 선택할 때는 임상시험에서 그 효과 및 안전성이 입증된 ‘프로바이오틱스’를 함유한 제품인지 확인하고, 그 함유량도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