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스타항공, 중국 동북3성 하늘길 열어…옌지·하얼빈·다롄 취항

▲이스타항공은 27일부터 순차적으로 청주국제공항에서 옌지(延吉), 하얼빈(哈爾濱), 다롄(大連) 등 중국 동북3성(길림성, 흑룡강성, 요녕성) 정기노선을 취항한다. 이스타항공 김정식대표(왼쪽에서 네 번째), 최종구 부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운항객실승무원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이 중국 대륙 노선 확대에 포문을 열었다.

이스타항공은 27일부터 순차적으로 청주국제공항에서 옌지(延吉), 하얼빈(哈爾濱), 다롄(大連) 등 중국 동북3성(길림성, 흑룡강성, 요녕성) 정기노선을 취항한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동북3성 정기편 취항을 기념해 이날 청주국제공항 2층 출국장에서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스타항공 김정식 대표, 이승훈 청주시장, 한국공항공사 장성호 부사장, 지역 도의원과 공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 행사를 가졌다.

이번 정기편 취항은 올해 열린 한-중 항공회담 이후 국토교통부로부터 운수권을 받은 노선이다. 27일부터 청주-옌지 주3회(월, 수, 금), 28일부터 청주-하얼빈 주2회(화, 토), 30일부터 청주-다롄(대련) 주2회(목, 일) 스케줄로 운항한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1월 청주-심양 정기편 취항과 지난 7월 1일 청주-상하이 정기편 취항에 이어 이번 동북3성 취항으로 청주국제공항에서 5곳의 중국 정기노선을 운영하게 됐다. 인천-지난 노선을 포함해 총 6곳의 중국 정기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동북3성 취항을 계기로 향후 청주국제공항을 국제노선운영 거점공항으로 삼아 중국지역 및 동남아와 일본 지역까지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스타항공, 충청북도, 청주시, 한국공항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4일 실무협의를 시작으로 청주공항을 중부권 중국 관문공항으로 공동 육성하기로 했으며, 내년 상반기에는 이를 위한 선포식과 구체적인 협약식을 체결하기로 했다.

이스타항공 김정식 대표는 “이번 3곳의 정기편 취항을 통해 이스타항공은 중부권 외국관광객 유치와 지방공항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다양한 지역의 국제노선을 청주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