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대희 사퇴’ 與 “안타까워” 野 “김기춘 실장 책임져야”

입력 2014-05-28 18:26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28일 지명 엿새 만에 전격 사퇴한 데 대해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새누리당은 민현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공식검증 하기 전에 여러 가지 의혹으로 자진사퇴 하게 된 데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안 후보자가 스스로 책임을 지고 물러난 것”이라고 평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거액의 전관예우 의혹 논란을 낳은 안 후보자가 사퇴한 것은 사필귀정”이라며 “청와대 인사시스템을 총괄하고 있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033,000
    • +4.45%
    • 이더리움
    • 294,400
    • +2.01%
    • 리플
    • 251.7
    • +1.78%
    • 라이트코인
    • 57,950
    • +3.57%
    • 이오스
    • 3,364
    • +2.34%
    • 비트코인 캐시
    • 311,700
    • +6.35%
    • 스텔라루멘
    • 95.64
    • +9.68%
    • 트론
    • 20.39
    • +4.35%
    • 에이다
    • 97.48
    • +3.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2,400
    • +2.76%
    • 대시
    • 95,400
    • +1.6%
    • 이더리움 클래식
    • 8,600
    • +0.35%
    • 51.71
    • +0.94%
    • 제트캐시
    • 65,050
    • +1.88%
    • 비체인
    • 8.729
    • +11.9%
    • 웨이브
    • 1,361
    • +1.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0
    • +3.61%
    • 비트코인 골드
    • 11,550
    • +3.77%
    • 퀀텀
    • 2,275
    • +4.45%
    • 오미세고
    • 2,116
    • +16.39%
    • 체인링크
    • 5,385
    • +1.22%
    • 질리카
    • 20.39
    • +8.98%
    • 어거
    • 16,310
    • +3.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