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특별경제구역 설치

입력 2014-04-17 15:5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극동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에 특별경제구역을 설치할 것을 지시했다고 1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크렘린궁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에 산업 기반시설 건설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고 오는 6월15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대한 특별경제구역 지정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그간 시베리아와 극동지방의 잠재성을 수차례 강조해왔다. 특히 블라디보스토크 등 극동 지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적절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어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지역이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현재 러시아 전역에는 4개 경제 분야에 중점을 둔 28개 특별경제구역이 있다. 특별경제구역 분야는 산업·생산, 기술·혁신, 관광·여가, 항구 등 크게 네 가지로 나뉜다. 이 지역 주민은 세금우대, 최신식 대중교통시설, 규제 완화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달 합병 절차를 끝낸 크림공화국을 특별경제구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410,000
    • +4.78%
    • 이더리움
    • 4,701,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768,500
    • +0.85%
    • 리플
    • 1,392
    • +0.94%
    • 라이트코인
    • 231,500
    • +3.07%
    • 에이다
    • 2,702
    • +2.35%
    • 이오스
    • 5,650
    • +0%
    • 트론
    • 120.6
    • +1.86%
    • 스텔라루멘
    • 452.2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2.51%
    • 체인링크
    • 33,050
    • +1.63%
    • 샌드박스
    • 907.5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